본문 바로가기

태풍 ‘링링’ 영향 통제된 강화대교·초지대교 1시간만에 통행 재개

중앙일보 2019.09.07 16:12
강화대교. [연합뉴스]

강화대교. [연합뉴스]

 
제13호 태풍 ‘링링’ 영향으로 통제됐던 인천 강화도의 강화대교와 초지대교 통행이 1시간 만에 재개됐다.
 
7일 인천시는 이날 오후 3시 20분을 기해 인천시 강화군 강화·초지대교의 차량 통행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강화도와 김포 내륙을 잇는 주요 진입로인 두 대교에 차량이 진입할 수 있게 됐다.
 
현재 영종대교 상부 도로와 인천대교는 오후 1시 30분과 40분을 기해 각각 차량 통행이 전면 통제된 상태다.
 
인천 영종도와 무의도를 잇는 잠진∼무의 연도교와 영흥면의 선재대교, 영흥대교도 아직 통제 중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