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풍 링링에…창고 손보러 나갔다 강풍에 날아간 70대 사망

중앙일보 2019.09.07 14:42
태풍 '링링'이 북상하는 7일 오후 충남 태안군 안면읍 창기리 한 주택 울타리 안에 나무가 쓰러져 있다. [연합뉴스]

태풍 '링링'이 북상하는 7일 오후 충남 태안군 안면읍 창기리 한 주택 울타리 안에 나무가 쓰러져 있다. [연합뉴스]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에 따른 강풍으로 충남 보령에서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7일 오전 10시 30분쯤 보령시 남포면에서 최모(75) 할머니가 강풍에 날아가 숨졌다.
 
충남 재해대책본부에 따르면 최 할머니는 트랙터 보관창고가 강풍에 날아가는 것을 막으려다가 함께 날아갔다. 소방당국은 최 할머니가 강풍에 넘어지면서 머리를 부딪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오전 10시 28분쯤 보령시 성주면에서는 철골 구조물이 바람에 무너지면서 김모(67)씨 집을 덮쳤다. 
 
이 사고로 김씨 부부가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