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또 김정숙 여사 겨냥한 민경욱 “문 대통령보다 앞서 걸었다”

중앙일보 2019.09.07 11:46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6일 라오스 와타이 국제공항에서 환송식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6일 라오스 와타이 국제공항에서 환송식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를 종종 비판해온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김 여사의 행동을 또 지적하고 나섰다. 이번엔 문 대통령보다 앞서 걸은 김 여사의 행동을 문제 삼았다.
 
민 의원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과 김 여사가 라오스를 떠날 때 열린 환송식 장면이 담긴 사진을 올리며 “(대통령보다) 앞서가며 신이 난 선진 영부인, 뒤처져 난감한 후진 대통령. 차기 대권 주자 인기도 여론조사에 좀 넣어드려라”고 썼다. 김 여사가 문 대통령보다 앞서갔다며 이를 비판한 것이다.
 
[민경욱 페이스북 캡처]

[민경욱 페이스북 캡처]

7일 오전엔 같은 모습이 담긴 사진을 추가로 공개하면서 “청와대 의전팀은 뭐 하는 사람들이냐. 박상훈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김 여사가 감당이 안 됩니까?”라고 박 비서관을 공개적으로 질타했다.
 
민 의원은 “사진들을 보면 누가 국가수반이고, 누가 그 배우자입니까? 국격이 이렇게 허물어지게 만든 박 비서관은 당장 물러나라”면서 “마지막 몇장 사진은 애교 만점이라서 특별히 봐 드린다고 해도 이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민 의원은 지난 7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난 김 여사가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반대를 상징하는 ‘파란나비’ 브로치를 달았다고 주장했으며, 지난 5월엔 김 여사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고의로 악수하지 않았다며 김 여사에 대한 공세를 폈다. 당시 청와대는 민 의원의 이 같은 주장을 모두 부인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