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대급 태풍 '링링' 목포 통과…수도권 오후 2~3시 고비

중앙일보 2019.09.07 04:33
태풍 링링이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 북상을 계속하고 있다. [사진 미 해양대기국(NOAA)]

태풍 링링이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 북상을 계속하고 있다. [사진 미 해양대기국(NOAA)]

거센 비바람으로 제주도를 강타했던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목포를 지나 북상을 계속하고 있다.
태풍 링링으로 인해 초속 50m가 넘는 역대급 강풍도 관측되고 있다.

한라산엔 300㎜ 가까운 폭우도
오후 3시쯤 황해도 상륙 전망
2012년 '볼라벤'와 유사한 경로

태풍 링링 예상 진로 [자료 기상청]

태풍 링링 예상 진로 [자료 기상청]

기상청은 7일 오전 6시 현재 태풍 링링이 전남 목포 서쪽 140㎞ 부근 해상에서 시속 44㎞로 북진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풍의 중심 기압은 960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9m(시속 140㎞)로 중간 크기 강한 태풍으로 분류되고 있다.
 
태풍은 태안 인근 서해를 지나 이날 정오 무렵에는 서울 서남서쪽  약 140㎞ 부근 서해 상을 지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정오 무렵 태풍의 중심기압은 965 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7m(시속 133㎞)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은 오후 2~3시가 고비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권에 들어간 6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중문해수욕장에서 관광객들이 강하게 몰아치는 파도를 보고 있다. 도내 11개 지정해수욕장은 모두 통제됐다. [연합뉴스]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권에 들어간 6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중문해수욕장에서 관광객들이 강하게 몰아치는 파도를 보고 있다. 도내 11개 지정해수욕장은 모두 통제됐다. [연합뉴스]

태풍이 오후 3시 쯤에는 서울 서북서쪽 110㎞ 부근 황해도에 상륙할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이 무렵에도 태풍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37m(시속 133㎞)의 중간 크기의 강한 태풍의 세력을 유지할 전망이다.
 
태풍이 서울에 가장 근접하는 시각은 오후 2시로 서울 서쪽 110㎞ 해상을 지날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태풍은 이날 오후 6시쯤에는 평양 동북동쪽 약 60㎞ 부근 육상을 지나겠고, 자정 무렵에는 한반도를 벗어나 중국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역대 5위 강풍 관측돼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북상 중인 7일 오전 제주시 오등동의 한 가로수가 강풍에 쓰러져 소방대원들이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뉴스1]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북상 중인 7일 오전 제주시 오등동의 한 가로수가 강풍에 쓰러져 소방대원들이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뉴스1]

한편, 태풍이 지나면서 제주도 등지에는 거센 비바람이 몰아쳤다.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에서는 최대 순간풍속 초속 52.5m(시속 189㎞), 홍도에서는 초속 43.4m(시속 156.2㎞), 한라산 윗세오름에서는 39.3m(시속 141.5㎞)의 강풍이 몰아쳤다.
 
최대 순간풍속 초속 52.5m는 역대 태풍의 최대 순간풍속 순위에서 5위에 이르는 역대급 강풍이다.
 
지금까지 가장 강한 바람은 2003년 9월 12일 제주에서 관측된 태풍 매미 당시의 초속 60m다.
2000년 8월 31일 쁘라삐룬 때 흑산도에서 관측된 초속 58.3m, 2002년 8월 31일 태풍 루사 당시 제주도 고산에서 관측된 초속 56.7m가 2~3위다.
2016년 10월 5일 태풍 차바 당시 역시 제주도 고산에서 초속 56.5m의 강풍이 관측된 바 있다.
 
또, 한라산 윗세오름에는 6일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총 377㎜의 많은 비가 내렸고, 한라산 사제비에서도 372㎜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경남 산청군 중산리 지리산에도 143㎜의 폭우가 쏟아졌다.
 
태풍의 북상으로 인해 전국에 태풍 특보 발표됐다. 
서울과 인천·광주·대전·세종·경기·충남·전북·전남·제주 전역과 경남 남해·사천·통영·하동, 충북 증평·음성·진천·청주에는 태풍 경보가 발령된 상태다.
또, 제주도 전 해상, 남해 서부 전 해상, 남해 동부 먼바다, 남해 동부 앞바다(경남 서부 남해 앞바다), 서해 전 해상에도 태풍 경보가 발령됐다.
 

제주도 1만3252가구 정전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권에 들기 시작한 6일 오전 제주 서귀포항에 피항한 어선들이 태풍 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권에 들기 시작한 6일 오전 제주 서귀포항에 피항한 어선들이 태풍 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태풍 영향권에 접어들면서 전날 오후 8시 45분 이후 제주를 오가는 모든 항공기가 결항했다.
제주와 다른 지역을 잇는 여객선의 운항도 전면 통제됐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6일 서귀포시 서호동에서 하우스 시설 2개 동이 강한 비바람에 파손됐다.
7일 오전 4시 기준 제주에서 1만3천252가구가 정전 피해를 겪은 것으로 집계됐다.
 
북한산·설악산·다도해 등 10개 국립공원과 270개 탐방로의 출입이 통제됐다.
 
행정안전부는 6일 오후 2시를 기해 태풍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비상단계를 1단계에서 2단계로 각각 상향 조정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8일 오전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서해안을 중심으로 순간풍속 초속 40~50m(시속 145~180㎞)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초속 25~35m(시속 90~125㎞)의 강한 바람이 불겠다"며 "특히 도서 지역에는 초속 55m(시속 200㎞)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겠다"고 말했다.
 
태풍으로 인한 비 피해도 우려된다.
8일 새벽까지 태풍으로 인한 예상 강수량은 ▶지리산 부근, 제주도 산지, 서해5도 50~100㎜(많은 곳 150㎜ 이상) ▶호남, 경남 서부 남해안, 제주도(산지 제외) 20~60㎜ ▶중부지방, 영남(지리산 부근과 경남 서부 남해안 제외) 10~40㎜ 등이다.
 

2012년 볼라벤과 유사한 경로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태풍 링링의 이동 경로는 2012년 8월 제주도를 지나 서해로 북상한 뒤 황해도에 상륙했던 태풍 볼라벤과 비슷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볼라벤 당시 2012년 8월 29일 전남 완도에서 관측된 초속 51.8m가 최대 순간 풍속이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