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아내 기소 여부 기다리자” 여상규 발언에…與 의원 일제히 항의

중앙일보 2019.09.06 23:30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검찰이 조 후보자의 아내에 대한 기소 여부 봐가면서 자정 12시까지는 청문회를 더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여당 의원들은 “그걸 우리가 왜 기다려야 합니까”라며 일제히 항의했다.
 
6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대통령 요청한 청문보고서 재송부 시한이 6일까지인 만큼 오후 11시 이후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이에 여 위원장은 “일부 언론 보도를 보면 조 후보자 처에 대해 금방 기소할 것 같은 보도가 나오고 있다”며 회의 진행을 계속할 뜻을 밝혔다. 이어 “조 후보자가 부인이 기소되면 사퇴하겠느냐는 질문에 가정으로 대답하기는 했지만 그렇다라는 답변을 했다”며 “기소 여부가 한 시간 내로 결정될 것 같다”고 말했다.
 
여 위원장 발언에 여당 의원의 항의가 이어지자 박지원 무소속 의원은 “대통령의 청문 보고서 재송부 요청은 6일 자정까지기 때문에 지금부터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토론해서 진행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도읍 한국당 의원은 “저희들은 여기에서 조 후보자에 대해서 청문 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한다는 건 맞지 않다”며 “조 후보자를 청문위원석 앉히는 자체가 국가적 망신이란 의견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자정 넘으면 대통령의 시간일지 모르지만 우리는 여기서 남는 허용된 시간 동안은 질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