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혜련 “김진태가 서류 잘못 요청” 주장…실제 발언은?

중앙일보 2019.09.06 23:05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계속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 가족관계증명서를 찢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계속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 가족관계증명서를 찢고 있다. [연합뉴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잘못된 자료 제출에 반발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을 향해 “본인이 잘못 말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백 의원은 “후보자가 잘못된 자료를 제출한 것처럼 얘기가 되고 있지만 청문위원이 잘못 신청한 것”이라며 “김 의원이 가족관계증명서라고 본인이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로 속기록을 보면 김 의원이 요청한 자료는 기본증명서였다”며 “본인이 잘못 말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백 의원은 주변 의원들의 반발이 나오자 “본인들이 발언한 것을 왜 인정 안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앞서 김 의원은 조 후보자 딸의 출생신고를 조 후보자의 주장대로 조 후보자의 부친이 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라며 가족관계등록부를 요청했다.
 
김 의원은 “딸 아이 호적등본을 좀 내달라”며 “딸의 호적등본 상세 기본증명서는 제출할 수 있지 않나. 위임장을 다 가지고 있으니까 동사무소 가면 한 시간이면 떼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후 조 후보자에게 자료를 건네받은 김 의원은 “후보자가 엉뚱한 걸 냈다”며 “받은 서류는 인사청문요청안에 있는 8월 9일 날 발급받은 엉뚱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어 “제가 왜 이 소중한 시간에 가족관계등록부를 요구했겠나”라면서 “예를 들어서 제 아들의 가족관계증명서 기본증명서의 경우 출생장소, (출생)신고일, (출생)신고인이 다 나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한 달 전에 발급받은 것을 지금 와서 이렇게 쭉 복사해서 낸 것은 (가족관계등록부를) 발급받을 수 있는 시간이 오후 8시까지기 때문”이라며 “낮에 이런 일이 나면 다 뒤집어지니까 이제는 도저히 발급받을 수 없는 시간까지 와서 이걸 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