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제원 “‘아내 기소 임박’ 뜨는데, 법무장관 수행?” 조국 “고민해보겠다”

중앙일보 2019.09.06 22:06
6일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문을 받고 있는 조 후보자(왼쪽)과 발언을 하고 있는 장제원 한국당 의원. [연합뉴스·뉴스1]

6일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문을 받고 있는 조 후보자(왼쪽)과 발언을 하고 있는 장제원 한국당 의원. [연합뉴스·뉴스1]

“과연 법무장관에 임명된다면, 부인이 기소된다면 검사들이 수사를 제대로 할 수 있을까. 또 설사 수사를 제대로 하더라도 수사결과에 대해서 과연 국민들이 믿을 것인가”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법무장관 수행 여부’에 대해 질의한 내용이다. 이에 조 후보자는 “고민해보겠다”면서도 “지금 미리 예단하지 않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대답했다.
 
장 의원은 6일 국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아내 기소 임박’ 기사가 뜨고 있다”며 이같이 질의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몰랐다. 소환 소식은 아직 없는 것으로 안다. 답을 드리지 않겠다”며 말을 아꼈다.
 
또 장 의원은 조 후보자 부부가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한 것을 거론하며 “납득이 안 되는 게, 법률가로서 본인에게 불리한 증언을 하고 있는 참고인에게 전화를 한다는 것이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느냐”고 물었다. 이에 조 후보자는 “직장 최고 상사에게 상황을 알아보기 위해 전화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자 장 의원은 “문자도 하고 통화도 했다? 그 내용이 뭐든 간에 굉장히 의심스러운 일”이라며 “후보자는 법무장관 후보자다. 또 법률가인데, ‘빨리 끊어야 한다’고 말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그 상황이 범죄라는 생각을 하지 않는다. 협박이나 회유가 아니란 것을 아실 것”이라며 “안부인사 한 것”이라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