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제원 “딸 장학금에 생활비 포함” 조국 “16만9000원 받으려 아등바등 안해”

중앙일보 2019.09.06 20:0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장학금을 오히려 줘야 할 사람이 장학금을 받아갔다”며 조 후보자 딸을 둘러싼 장학금 논란을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조 후보자의 딸이 서울대 환경대학원 재학 중 서울대 총동창회(관악회)로부터 받은 장학금의 세부 항목을 공개하며 “60억이나 되는 재산을 가지고 있는데 서울대 장학금에서 생활비까지 받아갔다”고 밝혔다.
 
[사진 YTN 방송화면 캡처]

[사진 YTN 방송화면 캡처]

장 의원이 서울대 장학복지과로부터 제출받아 이날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조 후보자 딸 조모씨는 한 학기 수업료로 401만원의 학비 장학금을 받았다. 또 다른 학기에는 수업료와 생활비 명목으로 각각 384만1000원과 16만9000원을 받았다. 장 의원이 공개한 장학금 명단에서 생활비를 받은 학생은 1만원을 받은 한 명을 제외하고 조씨가 유일했다.
 
장 의원은 “서울대에 전화해 보니까 생활비 부분은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서 주는 장학금”이라며 “그런데 이게 왜 조씨에게 나갔는지 모르겠다”고 질타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이 항목은 몰랐다. 일방적으로 서울대 동창회에서 보낸 것으로 안다”며 “16만9000원을 받으려고 아등바등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아등바등하지 않았는데 결론적으로 받지 않았나”라며 “후보자의 인생의 가치나 철학에 의하면 후보자는 장학금을 내야 하는 사람인데 이렇게 잔인하리만큼 작은 액수의 장학금까지도 딸이 받아갔다”고 비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