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부인 피의자 신분으로 알고 있다"

중앙일보 2019.09.06 18:34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해 “피의자 신분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정확한 혐의는 모르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경심 교수가 대학 동창인 공주대 생명과학과 교수에게 먼저 연락해 딸의 인턴십을 부탁했다는 의혹에 대한 답변이었다.
 
후보자는 “딸 아이가 이메일을 보냈고 답변을 받았다고 한다. 답을 받아서 교수님의 논문 읽고 갔다고 했다”며 “처가 그 뒤에 (공주대 교수에게) 통화를 한 번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답하는 과정에서도 조 후보자는 정 교수가 피의자 신분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조 후보자가 과거 자신의 SNS에 올린 ‘조윤선은 무슨 낯으로 장관직을 유지하면서 수사를 받는 것인가. 우병우도 민정수석자리 내려와 수사를 받았다’는 내용의 글을 보여주며 “후보자는 물론 후보자 부인과 딸은 수많은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사실상 피의자 신분이다. 여러 문제가 연일 계속 터지고 있는데 아직 본인의 거취를 정하지 못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후보자는 “(사실상 피의자 신분인 걸) 알고 있다. (거취는) 제가 선택할 문제는 아니다. 양해해 달라”고 재차 말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