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정부, 부산시 전범기업 조례에 "WTO 위반" 언급하며 "대단히 유감"

중앙일보 2019.09.06 18:05
부산시의회가 6일 일본 전범기업 제품에 관한 공공구매를 제한하는 내용의 조례를 통과시킨데 대해, 일본 정부가 세계무역기구(WTO) 위반 여부를 언급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스가 장관 "불합리한 주장에 기반한 부당한 비난"
"특정 일본 기업에 경제적 불이익 가져올 수 "
"WTO 협정에 어긋나는지 등 한국 측에 우려 전달"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기자회견에서 부산시의회가 일본 전범기업제품의 공공구매 제한과 인식표 부착 등의 내용을 담은 조례를 통과시킨데 대해 “대단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스가 장관은 “조례는 전범기업이라는 부적절하고 불합리한 주장에 기반해 특정 일본 기업을 부당하게 비난을 한 것이며, (일본 기업에) 경제적 불이익을 가져올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스가 장관은 이어 “세계무역기구(WTO) 협정을 비롯해 국제 룰에 어긋나지 않는지를 포함해 한국 측에 우리나라(일본)의 우려를 전했으며, 향후 움직임을 주시해가며 적절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8월 12일 오전 부산시의회 앞에서 시의원들이 '일본 수출규제 규탄 및 부산경제 기 살리기 결의대회'를 열고 일본 정부의 부당한 경제보복 행위를 규탄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8월 12일 오전 부산시의회 앞에서 시의원들이 '일본 수출규제 규탄 및 부산경제 기 살리기 결의대회'를 열고 일본 정부의 부당한 경제보복 행위를 규탄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시 의회는 이날 제280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일본 전범 기업 제품의 공공구매 제한 및 표시에 관한 조례를 가결했다. 서울시의회도 이날 본회의에서 전범기업 제품 구매를 제한하는 조례를 통과시켰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