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청문회 유일한 증인…“父에 웅동학원 가족 고용 반대했다”

중앙일보 2019.09.06 17:34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가 6일 오후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김 이사는 이날 청문회에 유일한 증인으로 출석했다. [연합뉴스]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가 6일 오후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김 이사는 이날 청문회에 유일한 증인으로 출석했다. [연합뉴스]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는 여야가 합의한 증인 11명 중 1명만 출석했다. 조 후보자의 입시 의혹과 관련해 장영표 단국대 교수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등은 불참했고, 조 후보자 배우자 등이 투자한 사모펀드 특혜 의혹과 관련된 증인들은 모두 나오지 않았다.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만 유일하게 이날 청문회에 참석했다. 김 이사는 “저는 조 후보자 선친인 조변현 씨와 친구이고, 웅동중학교 1회 졸업생”이라고 소개했다.
 
김 이사는 ‘고(故) 조변현 전 웅동학원 이사장이 웅동학원을 인수한 뒤 학교가 더 좋아졌냐, 안 좋아졌냐’는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조변현 씨가 이사장이 된 후 웅동학원이 좋아진 면도 있고, 안 좋아진 면도 있다”며 “이번에 이러한(웅동학원 채무) 사건이 일파만파 (퍼져서) 국민이 알 정도로 되었다는 것(이 안 좋아진 점)”이라고 했다. 또 ‘조 후보자 측이 소송에 제대로 대응을 하지 않아 100억원의 채무를 안게 된 것을 아느냐’는 질문에는 “그 사실에 대해서는 제가 잘 모른다”고 답했다.  
 
그는 웅동학원에 조 후보자 가족이 고용된 데 대해 “그 당시 (조 이사장에게) ‘법인체에 친지들을 많이 기용해서 세를 규합하는 건 좋은 현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며 “‘지역에도 얼마든지 학교를 사랑하는 사람을 이사로 추대할 수 있는데 왜 그러냐’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사장 중심으로 (학교 업무에) 도움이 되기 위해 그랬는지, 오늘 봤을 때는 그게(가족 고용) 현재 (제기된) 문제의 동기가 됐다는 생각도 든다”고 주장했다.
 
그는 “돈이 없다 보니 이런 일이 생기지 않았나 싶다. 운용상 문제도 있긴 한데 (운용과정이) 투명하지 않으면 이런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중간에서 (내가) 문제를 알았다면 (문제가) 있을 수도 없고 (이런 상황이) 안 됐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