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전오염수 국제이슈화하려는 한국정부 움직임에 日 반발

중앙일보 2019.09.06 15:57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에 오염수를 담아둔 대형 물탱크가 늘어져 있는 모습. 처분하지 못한 오염수가 급격히 늘며 2019년 2월 현재 부지에는 오염수 100만 톤이 물탱크에 담긴 채 보관되고 있다. [연합뉴스]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에 오염수를 담아둔 대형 물탱크가 늘어져 있는 모습. 처분하지 못한 오염수가 급격히 늘며 2019년 2월 현재 부지에는 오염수 100만 톤이 물탱크에 담긴 채 보관되고 있다. [연합뉴스]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의 해상방류 가능성과 그로 인한 피해를 국제 이슈화하려는 한국 정부의 움직임에 일본이 반발하고 나섰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6일 한국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해 국제사회의 협조를 요청하는 서한을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보낸 데 대해 주일 한국대사관 경로를 통해 공식 항의했다.
 
일본 외무성 마쓰모토 고이치로(松本好一朗) 국제원자력협력실장은 "(한국 정부의 문제 제기가) 과학적 근거에 기초하지 않아 매우 유감"이라며 "애꿎은 '풍평피해'(風評被害, 소문이나 허위주장에 의한 피해)를 야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한국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5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류 가능성과 이에 따른 잠재적 환경 영향에 대해 우려하는 내용의 서한을 IAEA에 발송했다. 정부는 서한에서 IAEA가 국제기구 및 이해 당사국과 함께 적극적인 역할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문미옥 과기정통부 1차관과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장은 16일 열리는 IAEA 총회에서 이 문제를 공론화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2013년부터 전문가로 구성된 소위원회에 맡겨 오염수 처리 방법을 모색해 왔지만 아직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다. 후쿠시마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지난 8월 열린 소위에 제1원전 부지 내 오염수 저장탱크가 2022년 여름쯤 포화상태가 될 것이라고 보고했다. 
 
도쿄전력은 '처리수'(복수의 정화설비로 처리한 방사능 오염수)의 90%는 인체에 해가 없다며 바다에 방류하길 원하지만, 후쿠시마 지역 어민들과 한국 등 주변국의 반발이 거세 눈치를 보고 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