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최성해 총장 사실정정 감사"…일단락 된 '2번 통화' 논란

중앙일보 2019.09.06 15:32
[YTN]

[YTN]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사실을 정정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는 "조 후보자가 최 총장에게 2번 전화를 했다"는 채널A 보도를 놓고 논란이 일었다. 조 후보자는 "전혀 아니다, 한번 통화했다. 최 총장이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채널A는 최 총장이 조 후보자와 2번 통화했다고 보도했다.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4일 오전 전화해 '조국 교수를 바꿔줄게요'라며 전화기를 조 후보자에 넘긴 데 이어, 조 후보자가 5분 후 정 교수의 전화번호로 다시 연락했다는 것이다. 채널A는 최 총장이 두 번째 통화에서 "(동양대의 해명 자료를) 빨리 처리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보도는 최 총장과 단 한 차례 통화했다는 조 후보자의 발언을 뒤집는 내용으로 청문회장에서 논란이 됐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최 총장이 정 교수와 전화통화를 마친 뒤 5분도 지나지 않아 조 후보자가 정 교수 전화기로 전화를 걸어 '빨리 처리해달라'고 했다는 데 사실인가"라고 물었고, 조 후보자는 "전혀 아니다. 아내의 전화기로든 어떤 전화기로든 두 번 통화한 적 없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 백혜련 더불어민주당은 "지금 속보로 뜨는데 최 총장께서 처음에는 한 번 통화하셨다고 했다가 일부 언론에 2번 통화했다고 보도가 나왔는데, 방금 또 모 매체의 속보를 통해 '단 한 번 통화했다'고 발언했다. 뭐가 맞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제가 아까 말씀드렸듯이 최성해 총장과 단 한 번의 통화 외에는 어떤 통화도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도 지금 쪽지를 받았는데, 최성해 총장이 '한 번 통화했다'고 중앙일보를 통해 정정했다"며 "저는 최 총장님이 거짓말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지금 각각 그 상황에 대한 혼동된 기억이 부딪혀서 생긴 일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총장님께서 정정해주셔서 매우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