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표창원, 조국 향해 "권력적 공격서 지켜줄테니 적격성 입증하라"

중앙일보 2019.09.06 14:50
조국 법무부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응답 중인 표창원 의원. [JTBC캡처]

조국 법무부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응답 중인 표창원 의원. [JTBC캡처]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국 후보자에게 “권력적 공격으로부터 지켜주겠으니 적격성은 스스로 입증하라”고 말했다.  
 
표 의원은 6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12만 건의 신상털기 기사보도와 의혹을 뚫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잘못한 게 있다면 사죄하고 반성해야 한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무조건적으로 자기편 들기가 아니라 일방적이고 조직적이고 권력적인 공격으로부터는 지켜주겠다”면서 “하지만 적격성은 스스로 입증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왜 적임자인지 본인 입으로 얘기하라”고 질의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공정한 세상이라는 문재인 정부 모토에 많이 미흡하다는 점 송구하다”고 인정하면서도 “검찰개혁을 수행하는 데 많은 비판과 반발이 있는데 맞아가면서, 감당해가면서 할 수 있는 사람을 찾다 보니까 매우 부족하지만 제가 낙점된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그러면서 “검찰개혁은 검찰 출신이 아닌 사람이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검찰의 이익을 대변하고 반영할 수밖에 없는 검찰개혁은 의미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법조 카르텔로부터 자유로운 사람이 할 때 법원과 검찰과 권력과 유착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며 “저보다 능력과 도덕성에서 훌륭한 사람 많으실 것이라 생각하는데 제가 이렇게 나오게 된 것은 제가 특별히 잘 나서가 아니라 (위와 같은 이유로) 부족하지만 제가 낙점된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