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직장인 45%, 알바생 65% "추석 연휴에 일해요"

중앙일보 2019.09.06 14:13
직장인 45%와 아르바이트생 64.7%는 추석 연휴에 근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6일 잡코리아와 알바몬은 직장인과 아르바이트생 총 1192명을 대상으로 추석연휴 근무 현황을 조사해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직장인의 45%와 아르바이트생의 64.7%는 추석 연휴에 출근한다고 응답했다. 연휴에 일하는 직장인의 경우, 영업·영업관리(58.8%)과 홍보·마케팅(57.7%), 생산·제조(53.4%) 업종에서 출근한다는 답변이 높았다. 경영·사무 부문의 경우엔 추석 연휴에 출근한다는 답변이 21.8%로 가장 낮았다. 
편의점. [중앙포토]

편의점. [중앙포토]

 
아르바이트생의 경우엔 매장관리 아르바이트가 76.2%로 추석연휴에 출근한다는 답변이 가장 높았다. 서비스(64.9%)와 생산노무(58.6%)직도 연휴 근무 비중이 높았다.
 
특히, 연휴에 일하는 직장인 및 아르바이트생의 5명 중 3명은 추석 당일(13일)에도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휴에 일한다는 응답자 중 직장인 65.1%, 아르바이트생 62.6%는 추석 당일(13일)에도 근무한다고 밝혔다. 근무 사유는 ‘매장·사무실이 정상 운영해 어쩔 수 없이 출근’한다는 답변이 57.1%로 가장 많았고 ‘추가수당 등 돈을 벌기 위해 자발적으로 출근’한다는 답변도 전체 중 40.6%를 차지했다. 
 
추석 근무에 대해 직장인의 42.7%는 수당을 받지만 알바생은 그 비율이 22%에 그쳤다. 직장인의 48.4%, 알바생의 57.4%가 ‘별도 수당 없이 평소와 같은 급여가 지급된다’고 답했다. 직장인 25.5%는 추석에 근무하는 대신 다른 날 쉴 수 있도록 보상 휴가를 받는다고 응답했다. 아르바이트생은 10.5%만이 ‘보상휴가가 주어진다’고 답했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