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응 부탁했는데 왜..." 조국 부인, 동양대 총장에 항의문자

중앙일보 2019.09.06 12:40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이 6일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문자에는 정 교수가 “그대로 대응해 주실 것을 부탁드렸는데 어떻게 이런 기사가 나갈 수가 있을지요?”라고 최 총장에게 항의하는 내용이 담겼다.
 
정교수는 ‘조국 아내, 동양대에 “딸 표창장 정상발급됐다고 해달라” 압력…'허위 총장상' 숨기기 의혹’이라는 제목의 기사도 함께 보냈다.
 
[김도읍 의원실 제공]

[김도읍 의원실 제공]

 
이어 그는 최 총장에게 “저는 너무나도 참담합니다. 딸의 문제를 넘어서서 희대의 사기꾼처럼 되고 있습니다”라고 토로했다. 또 “저희 학교에서는 실제로 많은 일을 부서장 전결로 처리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지 않습니까”라며 “부디 이러한 기사가 더이상 나오지 않도록 팩트와 상항에 대한 현명한 해명을 부탁드립니다”라고 말했다.
 
정 교수는 “이러저러한 일로 학교와 총장님을 곤란하게 한 점 깊이 송구합니다”라고 사과하기도 했다.
 
앞서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조 후보자가 부인이 말한 대로 해달라고 직접 언급했다고 언론을 통해 밝혔다. 최 총장은 “(조 후보가) 그렇게 해주면 안 되겠느냐. 법률고문팀에 물어보니까 그러면 총장님도 살고 정 교수도 산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조 후보자는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사실대로 좀 밝혀달라고 말한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