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 “검찰 수사 내란 음모 수준” 발언에 나경원 “노골적 수사개입…민란 면치 못할 것”

중앙일보 2019.09.06 11:49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에서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의혹을 수사한다는 구실로 20~30곳을 압수수색하는 것은 내란음모 사건을 수사하거나 전국 조직폭력배를 일제히 소탕하듯이 하는 것”이라는 발언이 나오자 자유한국당이 즉각 반발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6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가 노골적인 수사 개입에 나섰다. 오늘 검찰 수사가 내란음모 수준이란 보도가 나왔다. 청와대가 이런 인식을 갖고 있으면 민란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이낙연 국무총리가 전날 국회 예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검찰 수사와 관련해 “자기들이 정치하겠다고 덤비는 것은 검찰의 영역을 넘어선 것”이라고 한 발언에 대해선 “국무총리와 여당 인사들의 검찰을 향한 언행을 보면 (살아있는 권력 앞에서도 엄정히 해달라고 한) 대통령 말씀에 전혀 반하는 이야기”라고 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비도덕을 넘어 불법자 장관, 범죄 혐의자, 곧 피고인이 될 장관이 무슨 개혁을 하겠나.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후보자 지명을 즉각 철회하고 조 후보자는 지금이라도 사퇴해야 한다. 인사청문회장에 나와서 계속 거짓말을 늘어놓는 모습을 보여서 마지막까지 추한 모습으로 남지 않길 촉구한다”고 했다.  
 
정용기 한국당 정책위의장은 “(전날) 총리가 내란 운운하며 예결위에서 한 말을 보면 이 정권이 왜 공수처법(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법)에 집착하는지가 나온다. 대한민국 검찰과 법원을 완전히 자신들의 수족으로 삼겠단 의도가 이번에 다 드러난 것”이라며 “조국 후보자가 이 정권 자체라면 이 정권 코드는 위선, 거짓, 탐욕이고 그 끝은 파멸이다”라고 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도 “부인이 구속 직전까지 왔는데도 사퇴하지 않는 후보는 처음이다. 이낙연 총리가 노골적으로 검찰 수사를 방해하고 나섰다. 조국 살리려다 우리 법치주의가 무너진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법률자문위원 등 당직자들이 6일 오전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증거인멸, 강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고발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한국당은 유 이사장과 김 의원이 지난 4일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가짜 표창장' 의혹에 대해 외압을 행사했다며 고발장을 제출했다. 2019.9.6/뉴스1

자유한국당 법률자문위원 등 당직자들이 6일 오전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증거인멸, 강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고발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한국당은 유 이사장과 김 의원이 지난 4일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가짜 표창장' 의혹에 대해 외압을 행사했다며 고발장을 제출했다. 2019.9.6/뉴스1

한편 한국당은 이날 오전 9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김두관 민주당 의원이 최해성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가짜 표창장’ 의혹과 관련해 거짓 해명을 하게 했다며 증거인멸·직권남용·강요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