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자 금태섭 “언행불일치 사과하라” 스승 조국 “예”

중앙일보 2019.09.06 11:13
[JTBC 캡처]

[JTBC 캡처]

제자가 스승에게 물었다. 
 
“이번 논란으로 큰 실망을 한 젊은 세대를 위해 첫 질문을 하겠습니다. 변명 없이 젊은 세대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후보자는 이 자리에서 이제까지 언행 불일치 그리고 젊은이들의 정당한 분노에 대해 동문서답식 답변을 해서 상처를 깊게 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실 생각은 없으신지요.”
 
스승이 답했다. “예, 있습니다.”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와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고받은 질의응답이다. 조 후보자는 금 의원의 서울대 대학원 지도교수였다.
 
금 의원은 “조 후보자는 오랜 시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공정함에 대한 발언을 해왔다”면서 “언행 불일치에 대해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금 의원은 또 “후보자는 일본 경제보복으로 인한 갈등국면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이라는 공직자 신분으로 갈등을 유발했다는 비판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당시 맥락이 있었습니다만 돌아봤을 때 거친 발언이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조 후보자는 “자신이 왜 검찰개혁의 적임자이고, 법무부 장관이 돼야 하는지 객관적 근거를 들어 답하라”는 금 의원 요청에 “저로서는 지금 지적했던 제 주변 가족이 수사받고 있다는 점, 저의 과거 여러 발언의 문제 있다는 점을 인정한다”면서도 “지금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의 가장 중요한 과제 중 하나가 법무부 탈(脫) 검찰화”라고 답했다.
 
이어 “민정수석 하면서 끝까지 관여했고, 그 과정에서 관련된 여러 기관과 조율하고 협의했다. 그런 점에서 제가 매우 부족합니다만, 그 점에서는 제가 잘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감히 말씀드린다”면서 “저보다 능력과 도덕성 뛰어난 분이 있을 것이다. 지금 시점에서 진행돼왔던 그 과제를 마무리하고 그다음에 제가 물러나야 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