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수사를 '내란음모'에 비유한 靑···"장관 될까 두려운것"

중앙일보 2019.09.06 10:47
윤석열 검찰총장(왼쪽)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지난 7월 25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윤 총장 임명장 수여식 때 촬영된 사진이다. 당시 조 후보자는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윤석열 검찰총장(왼쪽)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지난 7월 25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윤 총장 임명장 수여식 때 촬영된 사진이다. 당시 조 후보자는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 관계자가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강경 비판했다. 특히 발언 중 ‘내란음모’라는 표현이 등장해 야당이 반발하고 있다. 
 

한국당 "국민에 대한 정면 도전"

청와대가 검찰에 대한 불신을 공개적으로 드러내고 검찰이 이에 반박하는 가운데 이같은 강경 발언이 등장해, 향후 양측의 갈등이 더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조 후보자의 의혹을 수사한다는 구실로 20∼30군데를 압수 수색을 하는 것은 내란음모 사건을 수사하거나 전국 조직폭력배를 일제 소탕하듯이 하는 것”이라며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으로 오는 게 두려운 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또 “이번 수사는 한 마디로 사회 정의를 바로 잡자는 게 아니라 조 후보자를 무조건 낙마시키려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행태”라면서 “조 후보자를 치려고 하는데 약점이 없으니 가족을 치는 아주 저열한 방식”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전날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검찰의 동양대 압수수색 전 자신의 연구실에서 컴퓨터와 자료를 외부로 반출한 정황이 알려진 과정도 문제 삼았다.
 
‘학교 업무 및 피고발 사건의 법률 대응을 위해 사무실 PC 사용이 필요했다’, ‘당시 언론의 과열된 취재로 학교 출근이 어려워 제 PC를 가져오게 된 것’이라는 정 교수의 해명이 있었음에도 PC의 외부 반출 사실만 부각됐다는 것이다.
 
그는 “청문회 앞두고 후보자 가족을 죽이려고 (정 교수가) 컴퓨터를 가져갔다고 언론에 흘린 것 아닌가”라면서 “조 후보자 딸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생기부) 유출 같은 것은 명백한 범죄 행위”라고 지적했다.
 
청와대 관계자의 이 발언에 자유한국장은 즉각 반발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무총리와 여당 인사들의 검찰을 향한 언행을 보면 (성역 없는 수사를 당부한) 대통령 말씀과 전혀 반하는 이야기”라며 “이는 비리를 덮어주겠다는 범죄 공모와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청와대는 검찰 수사가 ‘내란음모’ 수준이라고 하는데, 이런 인식을 갖고 있다면 ‘민란’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조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한다면 민란이 일어날 것”이라며 “그 민란에 자유한국당은 동참하겠다”고 강조했다.  
 
주광덕 의원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오늘 청와대 관계자가 조 후보자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를 놓고 ‘내란음모 사건 수사 수준’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무슨 근거로 내란음모라고 한 것이며,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인지 국민들께 밝혀야 한다”며 “이는 곧 국민에 대한 정면 도전이고 민주주의 파괴”라고 말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