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너무 많은 의혹 송구…청문회서 진솔하게 밝히겠다"

중앙일보 2019.09.06 09:58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위해 6일 오전 국회에 도착, 대기실 이동을 위해 엘리베이터에 탑승해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위해 6일 오전 국회에 도착, 대기실 이동을 위해 엘리베이터에 탑승해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많은 의혹을 받게 돼 송구하다. 국민께 제가 아는 범위 내에서 진솔하게 실제 상황이 어떤지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저와 직접 관련된 일 아니어서 확인 오래 걸려”

조 후보자는 오전 10시 시작되는 국회 인사청문회에 앞서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과 위원장실에서 만나 “지난 한 달 동안 워낙 언론 보도가 많아서 도저히 감당할 수 없을 정도였고, 그사이 저는 밝힐 수 있는 상황도 아니었기 때문에 이 자리에서 밝히겠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조 후보자는 “저와 직접 관련된 일이 아니고 옛날 일이라서 확인하느라 바빴다”며 “오래전 일이고 확인하는 것만도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증인 출석이 부진할 것 같다’는 여 위원장의 언급에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라서 그렇다”며 “그 부분은 수사는 수사대로 진행하면 될 것 같다”고 답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