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흥민, 亞 최초 ‘FIFpro 월드 베스트 11’ 후보 선정

중앙일보 2019.09.06 07:58
손흥민이 국제축구선수협회가선정 '월드 베스트 11'의 공격수 부문 후보군에 포함됐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이 국제축구선수협회가선정 '월드 베스트 11'의 공격수 부문 후보군에 포함됐다. [로이터=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 중인 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27ㆍ토트넘)이 아시아 선수 중 최초로 국제축구선수협회(FIFpro)가 선정하는 월드 베스트11 최종 후보군에 이름을 올렸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5일 홈페이지를 통해 FIFA와 FIFpro가 함께 선정하는 ‘월드 베스트 11’ 남자선수 부문 최종 후보 55명을 공개하며 손흥민을 포함시켰다.
 
4-3-3 포메이션을 기반으로 각 포지션별 5배수를 선정한 이번 명단에서 손흥민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네이마르 다 실바, 킬리안 음바페(이상 파리셍제르맹)과 더불어 공격수 부문 후보자로 이름을 올렸다.
 
FIFpro가 선정해 발표하는 ‘월드 베스트 11’은 지난 2005년 제정됐으며, 2009년부터는 FIF가 별도로 선정하던 ‘월드 베스트 11’과 통합해 진행하고 있다. 전 세계 FIFpro 가맹 63개 회원국 소속 4만5000여 명의 프로축구 선수들이 투표에 참여해 각 포지션별 한해 최고의 선수를 뽑는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토트넘 공격을 이끌며 48경기에서 20골을 넣었고, 토트넘이 창단 이후 최초로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하는데 기여한 점을 인정 받아 후보군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이 포함된 ‘월드 베스트 11’의 최종 명단은 다음달 23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에서 공개된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