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결사' 황의조는 45분이면 충분했다

중앙일보 2019.09.06 00:32
황의조(가운데)가 조지아와의 평가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A매치 3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황의조(가운데)가 조지아와의 평가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A매치 3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45분이면 충분했다. 
 

후반 조커로 조지아전 멀티골 터뜨려
A매치 3연속골 벤투호 에이스 우뚝
10일 투르크메니스탄전도 출격 대기

'벤투호의 황태자' 황의조(보르도)가 6일(한국시각) 터키 이스탄불의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끝난 조지아와 평가전에서 두 골을 터뜨렸다. 6월 A매치 호주전(6월 7일)과 이란전(6월 11일)에서 연이어 득점한 황의조는 A매치 3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체제에선 17경기에 나와서 9골(개인 통산 9·10호골)을 넣어 해결사로 우뚝 섰다. 한국은 2-2로 비겼다. 
 
0-1로 뒤진 후반 2분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토트넘)이 오른쪽에서 패스를 찔러주자, 황의조가 골문으로 쇄도하며 오른발로 볼의 방향만 바꿔 골망을 갈랐다. 그라운드를 밟은 지 불과 2분, 첫 볼터치 만에 나온 골이다. 이날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황의조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이정협(부산)과 교체 투입됐다.
 
한 번 득점포를 가동한 황의조는 한 골로 멈추지 않았다. 1-1로 맞선 후반 40분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김진수의 헤딩 패스를 내주자 황의조가 골문 앞에서 침착하게 헤딩골로 연결했다.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손흥민과 이정협을 투톱 선발로 내세웠다. 하지만 전반전 별다른 골 찬스를 만들지 못하자 황의조를 조커로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시도한 것이다. 황의조는 특유의 활동량을 자랑하며 경기 종료까지 조지아 수비진을 괴롭혔다.
 
황의조는 대표팀 합류 직전 새 소속팀 보르도(프랑스)에서 시즌 3경기 만에 마수걸이 골을 넣을 만큼 컨디션이 좋았다. 황의조는 지난달 25일 열린 2019~20시즌 프랑스 리그앙 3라운드 디종과 원정 경기에서 결승골을 터뜨려 팀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황의조는 지난 7월 감바 오사카(일본)에서 뛰다 보르도로 이적했다.
 
황의조는 나흘 뒤 투르크메니스탄 아슈하바트에서 벌어지는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1차전 투르크메니스탄과의 원정경기에서 A매치 4경기 연속골에 도전한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