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부인, 압수수색전 PC 빼갔다···'조국펀드' 매니저 동행

중앙일보 2019.09.06 00:06 종합 4면 지면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일가의 금융 투자 흐름을 수사 중인 서울 중앙지검이 5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투자증권 영등포 PB센터를 압수수색했다. 이날 취재진이 센터 앞에 몰려 있다.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일가의 금융 투자 흐름을 수사 중인 서울 중앙지검이 5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투자증권 영등포 PB센터를 압수수색했다. 이날 취재진이 센터 앞에 몰려 있다. [뉴시스]

검찰이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사모펀드 의혹을 비롯한 자금 흐름 전반을 수사하기 위해 한국투자증권(한투증권) 영등포PB센터를 압수수색했다. 한투증권 영등포PB센터에 근무하는 직원은 조 후보자 부인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와 함께 증거인멸을 시도했다는 의심도 받고 있다. 5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투증권 영등포PB센터에 수사 인력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내부 문서를 확보했다. 검찰은 이곳에 근무하는 A씨가 정 교수와 함께 이달 초 경북 영주에 위치한 동양대 사무실에서 컴퓨터와 자료를 외부로 반출하는 폐쇄회로TV(CCTV)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 부인 정 교수는 "법률 대응을 위해 지난달 말 사무실에서 PC를 가져왔으나 자료를 삭제하지 않았다 그리고 검찰에 임의 제출했다”고 반박했다.
 

검찰, CCTV 확보 증거인멸 수사
부인 “법률 대응 위해 PC 가져와”
어제 한국투자증권 압수수색
조국 가족펀드 자금흐름도 추적

조 후보자는 지난 2일 기자간담회에서 ‘사모펀드에 어떻게 투자했느냐’는 질문에 “저희 집안에서 한 명뿐인 주식 전문가인 5촌 조카에게 물어봤는데 괜찮다고 했고, 원래 거래하던 펀드매니저도 수익률이 높다고 해서 그 펀드에 돈을 넣었다”고 답했다. 검찰이 이날 한투증권 영등포PB센터에서 압수수색한 핵심 대상이 조 후보자가 언급한 펀드매니저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부인 정 교수는 한투증권에 13억4666만원의 펀드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한투증권에서 정 교수의 금융거래 자료를 집중적으로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조 후보자가 2017년 청와대 민정수석에 임명된 뒤 공개한 재산공개 자료에 따르면 정 교수는 8억5000만원 상당의 주식도 보유했다. 하지만 주식을 보유할 수 없는 공직자윤리법 규정상 이를 처분했고, 이 자금 등으로 2017년 7월 말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에 9억5000만원을 투자했다. 조 후보자의 두 자녀도 5000만원씩 가입했다. 이 펀드의 나머지 투자자도 조 후보자의 처남 정모(56)씨와 처조카 2명으로 드러나면서 ‘조국 펀드’ 논란이 불거졌다.
 
이 사모펀드를 운용하는 회사가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다. 조 후보자 처남은 사모펀드 투자에 앞서 운용사인 코링크PE 지분을 5억원에 매입했다. 이 과정에서 다른 주주보다 200배 비싼 가격에 지분을 사들인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자유한국당 정점식 의원에 따르면 지분 매입 시기에 정 교수는 남동생에게 3억원을 송금하며 코링크와 발음이 유사한 ‘KoLiEq’라고 적은 점이 알려지면서 펀드 운용에도 깊숙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커졌다.
 
검찰은 조 후보자의 가족이 출자한 블루코어밸류업1호가 가로등 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에 투자한 경위를 집중 파악하고 있다. 지난 4일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가 피의자로 신분을 전환했다. 검찰은 또 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가 외부 영향력을 활용해 각종 관급공사를 수주했는지도 조사하고 있다.
 
김민상·김수민·정진호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