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병리학회, 조국 딸 논문 취소 여부 논의···이르면 오늘 결론

중앙일보 2019.09.05 18:22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5일 오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5일 오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대한병리학회가 5일 오후 6시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의 논문의 취소 여부 논의를 시작했다. 이르면 5일을 넘기지 않고 결론을 낸다. 학회 관계자는 “내부 논의를 마친 후에 보도자료를 배포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병리학회는 문제가 된 논문의 책임 저자인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의 소명 자료를 이날 접수했다. 당초 지난달 22일 장 교수에게 조씨를 제1저자로 올린 경위 등을 2주 이내에 해명하라고 요구했고 기한은 3일 오후 6시였다. 하지만 별다른 소명이 없자 학회는 이날 한 차례 더 소명을 촉구했다. 이에 장 교수가 검찰 조사로 시일이 더 필요하다고 밝혀 5일 오후 3시로 기한을 연기했다.
 
장 교수의 소명자료가 뒤늦게 도착하면서 병리학회는 학술지 편집위원회를 열게 됐다. 장 이사장은 이날 오전 중앙일보에 ”이르면 오늘 결론이 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논문 철회로 결정나면 조씨와 관련된 특혜 의혹은 더 커지고, 대한의사협회ㆍ대한의학회가 진행중인 징계 논의에도 영향을 줄 전망이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