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국정원 '프락치' 활동 양심선언자 신변보호 나서

중앙일보 2019.09.05 09:11
국가정보원 [중앙포토]

국가정보원 [중앙포토]

경찰이 국가정보원 프락치로 민간인 사찰에 가담했다고 양심선언을 한 이에 대한 신변보호에 나섰다. 
 
경찰청 관계자는 4일 국정원 정보원으로 활동하며 민간인 동향파악에 참여했다고 밝힌 A씨에 대한 국민권익위원회의 신변보호 요청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신변보호를 진행하는 관할서 등의 정보는 공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신변보호를 결정함에 따라 경찰은 A씨 주거지 주변 순찰을 강화하고 비상호출용 스마트워치 등을 제공한다. 신변호보는 한 달 단위로 심사위원회를 열고 연장여부를 결정한다. 
 
앞서 A씨는 국정원 지시를 받고 시민단체 '통일경제포럼' 간부로 활동했다고 알려졌다. A씨는 활동과정에서 파악한 관계자 정보 등을 국정원에 보고했다는 취지로 관련 사실들을 폭로했다. 이후 A씨는 이런 내용을 국민권익위에 신고했고, 공익신고자로서 신분보장과 신변보호를 요청하기도 했다. 권익위는 A씨의 신변보호 요청 접수를 받고 지난 3일 경찰에 관련 공문을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A씨의 폭로 이후 진보성향 시민단체 등은 지난 2일 청와대 앞에서 국정원 해체와 이 사건 관련자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여는 등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김태호 기자 kim.tae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