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0일 국회 수소충전소 들어선다…공공청사에도 설치 가능해져

중앙일보 2019.09.05 01:02
국회 수소충전소가 오는 10일 문을 연다. 지난 5월 말 착공한 지 약 100일 만이다. 세계에서 처음 국회에 들어서는 수소충전소로, 일반인과 택시도 충전할 수 있어 수소차 보급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4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현대자동차 등에 따르면 국회 수소충전소는 국회 의사당을 정문에서 바라볼 때 왼쪽, 의원회관과 경비대 건물 사이 총면적 1236㎡ 규모다. 연중무휴로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되며, 하루 70대 이상의 수소차가 이용할 수 있다. 산업부는 국회 내 충전소가 수소충전소에 대한 막연한 불안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프랑스 파리의 경우 에펠탑 인근 알마광장, 일본 도쿄는 도쿄타워 근처에 수소충전소가 운영 중"이라며 "한국 역시 국회에 충전소를 설치했다는 점에서 상징성이 크다"라고 말했다.
 
이와 별도로 정부는 공공청사에 설치할 수 있는 ‘편익시설’에 수소충전소를 포함하기로 했다. 정부청사와 도청, 시·군·구청, 주민센터, 보건소, 우체국 등 전국 약 4500개소에 달하는 공공청사에도 수소충전소 설치가 가능해진다는 얘기다. 산업부는 이달 초 수소충전소의 최적 배치와 수소 공급 방안 등을 담은 ‘수소충전소 종합계획’을 수립ㆍ발표할 계획이다.
 
이는 수소차 보급을 위한 충전 인프라 확산의 일환이다. 최근 수소차 구매가 점점 늘고 있지만, 수소차 운행에 필요한 충전소는 그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수소 충전이 가능한 지역을 전국적으로 늘려 국내 수소차의 대중화와 생태계 구축에 속도를 내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이를 위해 내년 관련 예산을 늘려 잡았다. 우선 산업부는 수소충전소 및 수소 생산기지, 수소전기자동차 확산 등 수소경제 로드맵 이행을 위한 예산을 올해(530억원)보다 77% 늘어난 938억원으로 책정했다. 지난해 연 13만t인 수소 생산량도 2022년 48만t까지 끌어올린 뒤, 2040년까지 526만t 이상으로 확대한다.
 
환경부도 미세먼지 대응 예산 안에 수소차 구입 지원비를 늘렸다. 환경부는 수소전기차 구매자에 약 3000만원을 지원하고 있는데 그 대상을 올해 4000대에서 내년 1만100대로 확대한다. 정부는 이를 통해 현 정부 임기가 끝나는 2022년까지 수소차 6만7000대, 충전소 310개를 보급하고 2040년까지 수소차 290만대, 수소충전소 1200개를 구축할 계획이다.
 
그러나 이는 다른 수소차 경쟁국 들과 비교하면 다소 늦은 출발이다. 독일과 미국은 내년에 수소차를 각각 15만대·10만대 보급하기로 결정했고, 일본도 4만대 보급 계획을 세우면서 수소차 시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일본은 내년 도쿄 올림픽을 수소에너지 전환을 위한 대대적 홍보기회로 삼겠다는 입장이다.
 
이승훈 수소융합얼라이언스 사무총장은 “수소차 시장의 조기 안착을 위해서는 정부가 초기 사업자의 운영비 부담을 덜어주는 식으로  민간의 수소충전소 시장 진입을 유도해야 한다”며 “수소차·충전소뿐만 아니라 수소를 충전소까지 운반하고 유통하는 과정에 대한 지원책도 함께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