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당 “청문회 보고 입장 결정…조국 ‘모른다’ 많아선 안돼”

중앙일보 2019.09.04 21:29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정의당은 4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당의 입장을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이후 결정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여영국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일정에 합의했다. 늦었지만 환영한다”며 “정의당은 국민의 시선으로 청문회를 보고 입장을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를 향해 “여러모로 불비했던 지난 기자간담회에서와같이 ‘모른다’는 답변이 많아서는 안 된다. 청문회장에서는 더 명확한 답변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 원내대변인은 “우리 사회에서 가장 민감한 자녀 교육 문제 등 고위공직자에게 요구되는 도덕성과 관련해 전 국민의 관심이 쏠린 사안”이라며 “후보자의 답변과 태도가 국민의 마음을 정한다는 점 명심하기 바란다”이라고 강조했다.
 
또 “어렵게 합의된 만큼 민주당과 한국당은 증인채택 등과 관련해 소모적인 싸움보다는 후보자의 자질과 사법개혁 의지, 그리고 정책 방향을 검증하는 청문회를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후보자 가족에 대한 반인륜적인 ‘신상털기’보다 후보자 검증에 초점을 맞춘 청문회가 되기 바란다”며 “의혹의 진위를 가리는 일도 중요하지만, 그 과정에서 사인의 인권이 난도질당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