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동 중학교 과학실서 포르말린 유출…51명 병원 이송

중앙일보 2019.09.04 13:19
지난 8월 21일에도 경북 예천군 한 고등학교 과학실에서 포르말린 5리터가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포르말린 용기를 수거하는 모습. [사진 경북도소방본부]

지난 8월 21일에도 경북 예천군 한 고등학교 과학실에서 포르말린 5리터가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포르말린 용기를 수거하는 모습. [사진 경북도소방본부]

경북 안동 한 중학교에서 유독물이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안동소방서는 4일 오전 11시 48분쯤 경북 안동의 한 중학교 과학실에서 포르말린 2ℓ가 누출돼 학생들이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밝혔다.
 
사고 발생 당시 과학실에는 23명의 학생이 있었으며 총 51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들은 눈이 따갑고 속이 메스껍다는 증상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서는 장비 4대를 동원해 포르말린을 제거하고 있으며, 수업 중 학생 부주의로 포르말린이 새 나온 것으로 보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