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농구 SK 가드 정재홍, 3일 심정지로 사망

중앙일보 2019.09.04 00:48
심정지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SK 정재홍(왼쪽). [뉴스1]

심정지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SK 정재홍(왼쪽). [뉴스1]

 
남자프로농구 서울 SK 가드 정재홍이 3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향년 33세.
 
SK 구단은 3일 “정재홍이 이날 밤 10시40분경 갑작스런 심정지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정재홍은 지난달 연습경기 도중 손목을 다쳐 수술을 받기 위해 3일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했다. 4일 수술이 예정됐었다.
 
하지만 3일 저녁식사를 마친 뒤 휴식 도중 갑작스레 심정지를 일으켰다. 병원에서 응급처치를 했지만 맥박이 돌아오지 않았다.  
 
동국대 출신 정재홍은 2008년 대구 오리온스에서 프로생활을 시작했다. 인천 전자랜드, 고양 오리온을 거쳐 2017-18시즌 SK에 합류했다. 백업가드로 2017-18시즌 우승에 힘을 보탰다.  
 
빈소는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7호실이고 발인은 미정이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