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야구대표팀 이나바 감독 "한국은 강팀...양현종 보겠다"

중앙일보 2019.09.03 18:55
일본 야구대표팀 이나바 아쓰노리(47) 감독이 한국 대표팀 전력 분석을 위해 KBO리그를 찾았다.
 
이나바 일본 대표팀 감독이 한, 일 취재진과 인터뷰 하고 있다. 대전=김식 기자

이나바 일본 대표팀 감독이 한, 일 취재진과 인터뷰 하고 있다. 대전=김식 기자

이나바 감독은 3일 한화 이글스와 KIA 타이거즈가 맞붙은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를 방문했다. 이나바 감독은 4일 인천 (NC-SK), 5일 서울 고척(삼성-키움), 6일 서울 잠실(롯데-LG), 7일 서울 잠실(두산-LG), 8일 수원(SK-KT) 등 엿새 동안 KBO리그 6경기를 관전할 예정이다.
 
이나바 감독의 공식 일정 첫 날 KIA 양현종이 등판했다. 이나바 감독은 "양현종에 대해 잘 알고 있다. 지금까지는 기록만 봤지만, 왼손 투수인 그가 어떻게 던지는지 보겠다"고 말했다. 일본 관계자는 "양현종의 등판을 알고 이나바 감독이 이날 대전을 찾은 건 아니다. 오래 전부터 일정이 잡혀 있었다"고 전했다.
 
이나바 감독은 "(올해 11월 열리는) 프리미어12 대회는 도쿄 올림픽의 예선이기 때문에 한국 선수들을 내 눈으로 보고 싶었다. 선수 개개인의 능력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은 (일본의) 라이벌이며 강한 팀이다. 내가 선수 시절에도 여러 번 맞붙었다. 집중력과 기술이 좋은 팀"이라고 말했다. 취재진이 "KBO리그는 지난해 타격이 강했다가 올해 투수력이 우위에 있다. 이런 변화를 파악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이나바 감독은 "기록으로 충분히 알고 있다. 직접 살펴 보겠다"고 덧붙였다.
 
대전=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