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돼지 같은 X, 틀딱 놀이터" 이마트 직원 단톡방서 소비자 희롱

중앙일보 2019.09.03 16:35
제보 내용을 문서 형태로 재구성. 2018년 6월 8일 일렉트로마트 매니저 단체 카카오톡방에서 오간 대화다. [자료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제보 내용을 문서 형태로 재구성. 2018년 6월 8일 일렉트로마트 매니저 단체 카카오톡방에서 오간 대화다. [자료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이마트가 운영하는 전자전문점 일렉트로마트 매니저 수십명이 모인 카카오톡 단체 방에서 소비자에 대한 성희롱과 노인 비하 발언이 수시로 이어졌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는 3일 대구 지역 일렉트로마트에서 근무한 제보자에게 받은 단톡방 내용을 공개했다.  

3일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폭로
성희롱, 소비자와 노인비하 수시로

 
한 매니저는 소비자가 수리를 맡긴 컴퓨터 안에 저장된 사적인 사진을 단톡방에 공유하면서 “이 미친 X 여친(여자친구)은 남자친구가 사진을 저장한 채 수리를 맡기는 것을 알겠냐”고 말했다. 다른 매니저는 “남자가 소라넷(음란물 사이트) 회원인가보다”라고 대꾸한다. 이런 행동을 누구도 저지하지 않고 “컴퓨터 속 사진을 공유하라”고 종용하기도 했다.  
제보 내용을 문서 형태로 재구성.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에 따르면 매니저의 소비자 비하는 상습적으로 이어졌다. [자료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제보 내용을 문서 형태로 재구성.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에 따르면 매니저의 소비자 비하는 상습적으로 이어졌다. [자료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소비자, 특히 여성에 대한 외모 비하와 희롱은 수시로 이어졌다. 스마트폰에 사용될 충전기 기종을 제대로 말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돼지 같은 X들”, “미친 오크 같은 X”이라고도 했다. 매장을 방문한 여성 연예인의 얼굴이나 몸매를 다른 연예인과 비교하고 평가하는 일도 있었다. 
 
아이폰 iOS 12 버전 신규 애플리케이션인 ‘줄자’ 기능을 얘기하면서 “가슴에 갖다 대면 사이즈가 나온다”는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노인이 많이 방문하자 “월요일 비 오고 틀딱(틀니를 한 노인을 비하하는 말) 놀이터”라며 욕설을 올렸다.
 
제보 내용을 문서 형태로 재구성한 일렉트로마트 매니저 단체방 대화 내용. 2018년 6월 16일 한 여성 연예인 방문 이후의 대화다. [자료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제보 내용을 문서 형태로 재구성한 일렉트로마트 매니저 단체방 대화 내용. 2018년 6월 16일 한 여성 연예인 방문 이후의 대화다. [자료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연대회의는 전국 일렉트로마트의 애플숍 근무 매니저 수십명이 모인 이 단톡방에서 주로 10여명이 성희롱성 대화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제보자가 지난 3월 이마트 본사 신문고에 글을 올려 이런 상황을 알리고 시정 조치를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연대회의는 “이마트는 직원 개인의 사적 행위로 여기고 시정을 위한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이들은 또 “엄연한 소비자 인권 침해로 범죄 혐의자 고발 등 민ㆍ형사 책임을 묻겠다”며 “관련 사실을 인지하고도 묵과한 이마트는 사과와 재발 방지 대책을 발표하라”고 촉구했다.
 
이마트는 논란이 일자 “지방 근무 중인 직원이 해서는 안 될 부적절한 일탈행위를 한 것으로 보인다”며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사과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마트는 사실관계가 밝혀지면 사규에 따라 관련 직원을 징계할 예정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사법기관 수사가 진행될 경우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며, 필요하다면 회사도 수사 의뢰나 고발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