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은정 권익위원장 “조국 딸 장학금 신고 들어오면 조사”

중앙일보 2019.09.03 14:28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 [뉴스1]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 [뉴스1]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은 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수령이 청탁금지법 위반이라는 의혹에 대해 “신고가 들어오면 법적 절차에 따라서 반드시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장학금 논란에 대한 직권조사 의향을 묻는 정태옥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권익위는 직권조사 권한이 없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박 위원장은 권익위가 ‘조국 일가 비호’를 하려는 것 아니냐고 정 의원이 지적하자 “그런 관점은 추호도 갖고 있지 않다”며 “사회 상규 등 여러 기준을 종합 고려해 객관적 자료를 갖고 법 위반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청탁금지법은 공직자 등과 배우자에 대한 금품 수수를 금지하고 있고, 가족이 수수한 경우 공직자 등이 직접 수수한 것으로 볼 수 있는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법 적용이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낙제생인 조 후보자의 딸에게 장학금을 주는 것이 사회 상규에 맞느냐는 지적에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구체적 사실관계 정확히 알 수 없지만, 학칙에 따른 기준이 우선으로 적용될 것”이라고 답했다. 조 후보자 딸의 장학금 관련 문제 제기가 들어오면 조사할 용의가 있다는 것이냐는 거듭된 질문에는 “신고 들어오면 조사한다”고 재차 확인했다.
 
조 후보자의 딸은 부산대 의전원에서 2016~2018년 6차례에 걸쳐 200만원씩, 1200만원의 장학금을 수령했다. 이중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할 당시엔 2017년 상반기부터 세 차례로 600만원이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