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숙 여사 “한국어 배우는 태국 학생들, 참으로 미덥다”

중앙일보 2019.09.03 01:46
김정숙 여사가 2일 태국 방콕 차트리움 호텔에서 열린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서 전시된 한국어 교과서를 살펴보고 있다. 오른쪽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연합뉴스]

김정숙 여사가 2일 태국 방콕 차트리움 호텔에서 열린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서 전시된 한국어 교과서를 살펴보고 있다. 오른쪽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태국을 공식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2일(현지시간) 오후 나라펀 짠오차 태국 총리 부인과 함께 ‘한국어 말하기 대회’ 현장을 찾아 태국 학생들을 격려했다.
 
김 여사는 방콕 차트리움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열린 대회 현장에서 “다른 언어를 배우는 것은 그 나라의 문화와 역사를 깊이 이해하고 새로운 세계를 만나는 일”이라며 “한국어 배우기가 한국과 한국인을 느끼고, 태국인으로서 한국과 태국의 가교가 된다는 점에서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언어의 국경을 건너 더 넓은 세상을 이해하고, 존중하고 포용할 줄 아는 세계인으로 성장하고 있는 여러분이 참으로 미덥다”라며 “우리 학생들의 길잡이가 되어 꿈을 키워주고 있는 한국어와 한글 교육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격려했다. 
 
이 자리에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낫타폰 팁쑤완 태국 교육부 장관도 함께했다.
2일 오후 김정숙여사와 나라펀 총리부인이 태국 방콕 차리트리움 리버사이트 호텔에서 열린 한-태 교육부 주관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2일 오후 김정숙여사와 나라펀 총리부인이 태국 방콕 차리트리움 리버사이트 호텔에서 열린 한-태 교육부 주관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2일 오후 김정숙여사와 나라펀 총리부인이 태국 방콕 차리트리움 리버사이트 호텔에서 열린 한-태 교육부 주관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2일 오후 김정숙여사와 나라펀 총리부인이 태국 방콕 차리트리움 리버사이트 호텔에서 열린 한-태 교육부 주관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일 오후 나라펀 짠오차 총리 부인,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낫타폰 팁쑤완 태국 교육부 장관과 함께 ‘태국 중등학생 및 대학생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 참석해 학생들의 경연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일 오후 나라펀 짠오차 총리 부인,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낫타폰 팁쑤완 태국 교육부 장관과 함께 ‘태국 중등학생 및 대학생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 참석해 학생들의 경연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김 여사는 또 “태국은 한국어를 공부하는 학생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나라”라며 “4만 명이 넘는 학생들이 한국어를 배우고 있다”며 “케이팝을 듣고, 케이드라마를 보면서 한국이라는 나라에 관심을 갖게 된 여러분들은 이제 더욱더 다양한 한국의 매력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라펀 여사는 “외국어를 배우는 것은 넓은 세계로 갈 수 있고, 그 나라에 대해 이해하며 서로의 관계를 돈독히 하고, 새로운 기회의 발판이 될 수 있다”라며 “한국어 교육은 태국과 한국의 연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태국 총리도 한국 드라마를 좋아한다”고 소개했다.
 
태국은 전 세계에서 한국어를 공부하는 학생수가 가장 많은 나라다. 전 세계 한국어 학습 초·중등학생 13만명 중 30%를 차지하는 4만 명이 한국어를 공부하고 있으며 지난해부터는 아세안 국가 중 최초로 대학입시에서 한국어 과목 시험을 시행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일 오후 나라펀 짠오차 총리 부인,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낫타폰 팁쑤완 태국 교육부 장관과 함께 ‘태국 중등학생 및 대학생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 참석해 참가 학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일 오후 나라펀 짠오차 총리 부인,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낫타폰 팁쑤완 태국 교육부 장관과 함께 ‘태국 중등학생 및 대학생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 참석해 참가 학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