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북 석유제품 불법 해상 환적” 미국, 대만·홍콩 해운사 3곳 제재

중앙일보 2019.09.02 00:04 종합 6면 지면보기
북한과 미국의 실무협상 재개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미국이 북한과의 불법 환적에 연루된 개인 2명과 해운사 3곳을 대상으로 추가 제재를 가했다.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를 어기고 북한의 불법 해상 환적에 가담한 개인 2명과 해운사 3곳을 제재 명단에 올렸다고 발표했다. 미 재무부는 이와 함께 이번에 제재 대상이 된 개인 및 해운사들이 지분을 가진 선박 상위안바오(Shang Yuan Bao)호에 대해서도 ‘동결’ 조치를 내렸다고 덧붙였다.
 
이번 제재 대상이 된 인물은 대만 국적 황왕건과 천메이샹 등 2명이다. 해운사는 대만에 있는 루이방과 루이룽 등 2곳과 홍콩 해운사 루이청이다. 이들은 북한과 선박 대 선박으로 물품을 수출입한 혐의를 받는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는 북한과 환적 방식으로 거래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관련기사

 
재무부는 이번 조치와 관련해 “석유 제품의 수입을 제한하는 유엔 제재를 회피하기 위한 북한의 계속된 불법적인 선박 대 선박 환적 실태를 부각하는 것”이라며 “이는 지금의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에 대한 미 정부의 헌신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걸 맨델커 미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은 보도자료를 통해 “재무부는 북한 선적의 선박들과의 불법적인 선박 대 선박 환적에 연루된 개인들과 기관, 선박들에 대해 미국과 유엔의 현 제재들을 이행하고 집행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미국의 대북 관련 독자 제재는 약 한 달여 만에 추가로 이뤄진 것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