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시민 "온갖 억측과 추측···'조국 위선자'는 다 헛소리"

중앙일보 2019.08.31 22:05
조정래 작가(왼쪽)가 31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봉하음악회' 대담 코너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조 작가는 '국민에게 국가란 무엇인가' 등을 주제로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과 대담했다. [연합뉴스]

조정래 작가(왼쪽)가 31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봉하음악회' 대담 코너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조 작가는 '국민에게 국가란 무엇인가' 등을 주제로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과 대담했다.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3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논란에 대해 또 한 번 견해를 밝혔다.
 
유 이사장은 이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봉하음악회에서 조정래 작가와의 대담을 진행하고 각종 현안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유 이사장은 조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을 언급하며 “어떤 결론을 내리기에는 충분치 않으니 서로 다르게 주장하는 팩트를 인사청문회에서 부딪히게 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으로서 적합한지 판단하려면 우선 사실이 있어야 하고, 이를 근거로 한 합리적 추론과 결과가 나와야 한다”며 “그런데 지금 조 후보자 측과 의혹을 제기하는 측의 팩트가 맞서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 의혹 확인 과정에서 온갖 억측과 짐작, 추측, 희망사항을 결합해 ‘절대 부적격’ ‘위선자’ ‘이중인격자’ ‘피의자’라고 하는 것은 다 헛소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신문이 ‘조국의 위선’이라는 제목으로 칼럼을 쓰려면 먼저 팩트를 제시하고 어떤 추론을 거쳐 그 결론에 이르렀는지를 이야기해야 한다”며 “그런 과정 하나 없이 ‘천박하다’ ‘위선자다’고 단죄해놓고 ‘조국 편드는 놈들은 다 똑같은 놈들이고 진영논리’라고 하는 건 횡포이자 반지성주의, 선동”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조 후보자 말고는 법무부 장관 할 사람이 없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다른 사람이 해도 된다. 하자가 발견되면 아웃되어야 한다. 내가 진영논리를 펼치는 게 아니고 합리적인 논전을 하는 것”이라며 “언론에 요청하는 건 하나다. 팩트로 하여금 말할 기회를 부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대학생들도 생각해봐야 한다. 촛불을 들었다고 다 아름다운 것은 아니다”며 “내 판단이 어떤 사실에 의거하고 있는가 합리적 추론을 해서 결론을 내리고 확신이 있다면 ‘좌고우면’ 말고 촛불이든 뭐든 다 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나라면 그런 결론에 도달하지 못할 것 같다는 이야기”라고 덧붙였다.
 
조 작가는 “조국은 문제 많고 탈 많은 ‘조국’을 위해 반드시 법무부 장관을 시켜야 한다”며 “그만한 인물과 정직, 맷집을 가진 사람이 없다. 그런 인물 하나를 만들기 위해 국가사회가 많은 노력을 하고 투자했는데 쓸만한 인물을 못된 놈들이 뭉쳐 살해한 게 바로 노무현 전 대통령과 노회찬 정의당 전 의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국도 같은 선상에서 그를 버려선 안 된다”며 조 후보자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