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집안 침입해 노인 콱···'떠돌이 맹견' 핏불테리어의 습격

중앙일보 2019.08.31 13:50
사람을 공격한 개를 포획하는 119 구조대(왼쪽)와 개에게 물려 상처 입은 사진. [연합뉴스]

사람을 공격한 개를 포획하는 119 구조대(왼쪽)와 개에게 물려 상처 입은 사진. [연합뉴스]

주택가에서 주인 없이 돌아다니던 개가 산책 나온 진돗개를 공격한 데 이어 집안까지 침입해 70대 여성을 공격하는 일이 발생했다.
 
31일 부산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께 부산 동구 한 가정집에서 개에 물렸다는 여성 A(78)씨의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119 출동 당시 다리 왼쪽 종아리와 정강이 부위가 각각 2㎝, 4㎝가량 찢어져 피를 흘리고 있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집 안 거실에서 쉬다가 개의 공격을 받았다. 이 개의 견종은 도사견·로트와일러 등과 함께 맹견으로 분류되는 핏불테리어로 알려졌다. A씨를 문 핏불테리어는 산책을 하던 A씨 아들의 진돗개와 싸움이 붙자 그 뒤를 쫓아온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A씨 아들이 기르던 진돗개와 산책하러 나갔는데 동네를 배회하던 핏불테리어가 진돗개를 뒤에서 물며 싸움을 했고, A씨 아들이 놀라 집안으로 피하자 핏불테리어가 따라 들어와 A씨를 공격했다”고 전했다.
 
집 안으로 들어온 핏불테리어는 A씨 남편이 야구방망이를 이용해 쫓아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는 동물용 마취제와 포획망 등을 이용해 주택 뒤편으로 달아난 핏불테리어를 붙잡았다. 해당 개는 몸길이가 70㎝ 정도 되는 대형견이었다고 구조대원은 전했다.
 
포획된 개는 현재 동물보호단체에서 보관하고 있다. 주인이 있는 개인지, 유기견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붙잡은 개의 목에 빨간색 계통의 목줄이 채워져 있고, 전체적으로 몸이 깨끗한 상태인 것으로 보아 집에서 기르던 것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해당 개의 주인을 조사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