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대 “조국 딸에 장학금 준 교수 사과하라”…내달 2일 촛불집회

중앙일보 2019.08.31 10:10
지난 28일 부산 금정구 부산대 운동장에서 ‘촛불집회 추진위’ 주최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학내 비리 규명을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렸다. 내달 2일에는 부산대 총학 주최로 촛불집회가 열린다. 송봉근 기자

지난 28일 부산 금정구 부산대 운동장에서 ‘촛불집회 추진위’ 주최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학내 비리 규명을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렸다. 내달 2일에는 부산대 총학 주최로 촛불집회가 열린다. 송봉근 기자

부산대는 오는 2일 오후 6시 운동장 ‘넉넉한 터’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특혜 의혹 규명’을 촉구하는 촛불 집회를 연다. 부산대 총학생회는 조 후보자 딸(28)에게 6학기 동안 장학금을 지급한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의 사과를 요구하는 동시에 특혜 의혹 규명에 부산대 교수회가 나서기를 촉구할 방침이다. 또 조 후보자 딸이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당시 제출한 증빙서류가 제대로 검증되지 않은 만큼 불공정한 입시 제도의 개선을 요구할 예정이다.    
 

부산대 총학생회 주도로 내달 2일 오후 6시 촛불집회
조국 딸 장학금 특혜와 불공정 입시 의혹 규명 촉구
조한수 총학생회장 “의혹 규명에 교수도 나서라”

부산대 총학생회는 30일 오후 3시부터 6시간이 넘는 마라톤 토론 끝에 이같이 결정했다고 31일 밝혔다. 400여 명의 재학생·졸업생이 참가했던 지난 28일과 달리 이번에는 총학생회가 촛불 집회를 주최한다. 또 처음으로 부산대 교수회를 향해 날 선 비판의 목소리를 낼 예정이다.  

 
조한수 부산대 총학생회장은 30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조국 딸의 장학금 특혜와 의전원 입학 과정에서 불거진 공정성 논란은 모두 교수가 빌미를 제공한 것”이라며 “교수와 대학 본부가 무대응으로 일관하면서 진실규명의 책임을 학생에게 떠넘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학생들이 촛불집회 개최 여부에 대해 의견을 모을 때 교수회는 지난 22일 총장 임용 후보자 규정 개정을 위한 회의를 했을 뿐”이라며 “조 후보자 딸 의혹 규명에 교수회도 나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부산대 총학생회 주도로 내달 2일 촛불집회가 열린다. [사진 부산대 총학생회]

부산대 총학생회 주도로 내달 2일 촛불집회가 열린다. [사진 부산대 총학생회]

부산대 총학생회는 대학본부가 제공한 자료를 검토한 결과 소천장학금은 2015년까지 추천 방식으로 지급되다 조 후보자 딸이 이 장학금을 받던 2016년부터 지정 방식으로 바뀌었다. 조 후보자 딸이 2018년 2학기 유급당하자 2019년 1학기에는 추천 방식으로 다른 학생에게 장학금이 지급됐다.  
 
조 회장은 “외부장학금은 학점 기준이 없다며 문제가 없다는 대학본부의 해명은 학생들이 납득하기 힘들다”며 “최소한의 성적 기준은 필요하다. 단과대학별로 장학심의위원회를 설치하고, 학생이 참여해 공정성을 꾀해야 하는 방식으로 규정이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산대 총학생회는 조 후보자 딸이 의전원 입학 당시 제출한 증빙서류를 입학본부에서 제대로 검증하지 않았다며 제도 개선을 요구할 예정이다. 조 회장은 “입학본부가 총학생회에 제출한 자료를 검토한 결과 증빙서류를 검증하는 과정이 허술하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불공정한 입시 제도의 개선을 대학본부와 교육부에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4년 의전원 입학 면접고사 당시 면접관이 조 후보자 딸의 신분을 알고 있었는지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의전원 학생들은 지원자 신원을 교수에게 알리지 않는 ‘블라인드(비공개) 원칙’을 조 후보자가 위반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상태다.  

 
지난 22일 부산대 커뮤니티인 ‘마이피누’에 올라온 공동대자보 가안에는 “개인적으로 알지 못하다는 조 후보자로부터 면접고사 전 ‘우리 딸이 이번에 시험을 보는데, 좋은 호텔이 있으면 추천해달라’는 내용의 전화를 받았다는 A 교수님께 묻는다”면서 “모든 지원자의 정보가 블라인드 처리된다는 해당 면접에서 교수님은 한 사람의 배경을 정확하게 알게 됐다. 면접의 결과가 공정하지 못할 수 있다는 의심을 하는 우리가 억측하는 거냐”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신상욱 부산대 의전원장은 지난 26일 “당시 입학 담당 교수에게 물어봤으나 ‘모른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해명한 이후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조 회장은 “의혹이 제기된 이후 의전원 입학본부에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했으나 지난 27일 검찰 압수 수색으로 모든 자료를 가져간 이후였다”며 “총학 차원의 진실 규명은 어려워졌다. 촛불집회에서 철저한 검찰 수사를 요구하는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