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비판 청년에 “수꼴”…변상욱, 사내 게시판에 “앵커 하차 고민” 사과

중앙일보 2019.08.31 08:59
변상욱 YTN 앵커(오른쪽). [뉴시스]

변상욱 YTN 앵커(오른쪽).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비판한 청년을 ‘수꼴(수구 꼴통)’이라는 표현을 썼다가 논란이 커지자 사과한 변상욱 YTN 앵커가 사내 게시판을 통해 재차 사과했다. 
 
변 앵커는 지난 29일 YTN 사내 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저의 부적절한 언사로 국민 신뢰를 받아온 YTN 위상과 구성원 여러분 명예에 피해를 끼친 데 대해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YTN 측에 사과했다.
 
변 앵커는 “부족한 제게 뉴스 진행이라는 큰 기회를 주셔서 나름 열심히 배우며 방송에 임했으나 본의 아니게 큰 폐를 끼치고 말았다”며 “청년을 비롯한 약자들을 아프게 할 고의는 없었다는 점은 꼭 말씀드리고 싶다. 그럴 정도로 악하게 살아오지는 않았다는 점을 혜량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변 앵커는 회사 내부에서 하차 요구가 나오는 데 대해선 “구성원들 의견도 전해 들어서 알고 있다. 당장 앵커석을 떠나는 것이 YTN을 위해서도, 무엇보다 저를 위해서도 낫겠다는 생각이 수시로 떠오른다. 다만 그것이 회피인지 책임을 다하는 것인지 고민스러울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하시라도(언제라도) 제 고민이 다 하면 제 입장을 다시 밝히겠다. 그전에라도 YTN이 제게 어떤 요구를 해오면 흔쾌히 받아들이겠다”며 앵커 하차 가능성을 열어뒀다.  
 
앞서 변 앵커는 지난 24일 트위터에 조 후보자를 비판했던 청년을 향해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진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표현을 두고 논란이 커지자 그는 지난 25일 트위터 등을 통해 “경솔한 표현 등을 아프게 반성하고 있다”며 사과했다.
 
이후 전국언론노조 YTN지부는 지난 26일 성명을 내고 변 앵커의 프로그램 하차를 촉구했다. 
 
변 앵커는 CBS에서 36년간 근무하다 정년퇴임을 한 뒤 지난 4월부터 YTN 뉴스 토크쇼 ‘뉴스가 있는 저녁’ 메인 진행을 하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변상욱 앵커가 사내 게시판에 올린 사과문 전문
YTN 구성원 여러분께
 
변상욱입니다. 먼저 저의 부적절한 언사로 국민의 신뢰를 받아 온 YTN의 위상과 구성원 여러분의 명예에 피해를 끼친 데 대해 진심으로 사죄 드립니다.
 
부족한 제게 뉴스 진행이라는 큰 기회를 주셔서 나름 열심히 배우며 방송에 임해 왔으나 본의 아니게 큰 폐를 끼치고 말았습니다.
 
일찍 사과를 드렸어야 하지만 감당이 안 되는 질타 속에서 YTN과 YTN 구성원들에게 어떤 행동과 말로 용서를 청해야 할지 고민을 하다 이리 늦어졌습니다.
 
제가 청년을 비롯한 약자의 처지를 깊이 헤아리고 그들을 위해 살아왔노라 자신하지는 못하겠습니다. 그래서 이번 일도 빚어졌겠지요. 하지만 그들을 아프게 할 고의는 없었다는 점은 꼭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그럴 정도로 악하게 살아오지는 않았다는 점을 혜량해 주시기 바랍니다. 더 긴 설명은 변명이 될 수 있으니 줄이겠습니다.
 
제 실수의 무게를 제 스스로 견뎌낼 수 있을까 두렵습니다. 구성원들의 의견도 전해 들어서 알고 있습니다. 당장 앵커석을 떠나는 것이 YTN을 위해서도, 무엇보다 저를 위해서도 낫겠다는 생각이 수시로 떠오릅니다.
 
다만 그것이 회피인지 책임을 다하는 것인지 고민스러울 뿐입니다. 저는 하시라도 제 고민이 다하면 제 입장을 다시 밝히겠습니다. 그 전에라도 YTN이 제게 어떤 요구를 해오면 흔쾌히 받아들이겠습니다.
 
오늘 이 시각, 제가 드릴 수 있는 말씀은 여기까지입니다. 다시금 죄송함과 부끄러움을 고백하며 줄이겠습니다. 부족한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