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폭염 가고 선선한 가을 왔다···다음 주 내내 비 소식

중앙일보 2019.08.30 12:20
맑고 선선한 날씨를 보이는 3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들꽃마루에 코스모스가 피어있다. [연합뉴스]

맑고 선선한 날씨를 보이는 3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들꽃마루에 코스모스가 피어있다. [연합뉴스]

주말을 맞아 아침에는 선선하고 낮에는 따뜻하면서 본격적인 가을 날씨가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일요일인 다음 달 1일부터는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다음 주 내내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토요일인 31일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가끔 구름 많겠다”고 예보했다. 이날 전국의 아침 기온은 15~21도로 평년(18~23도)보다 낮으면서 선선하겠다. 낮 기온은 26~29도로 평년(26~30도) 수준을 기록하겠다. 서울은 아침에 19도까지 기온이 떨어졌다가 오후에는 29도까지 오르면서 일교차가 크게 나타나겠다.
 
대기 확산이 원활하면서 미세먼지 농도도 낮을 것으로 예상돼 청정한 하늘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남부 다음 주 내내 비…4일 전국 확대

선선한 날씨를 보이며 가을이 성큼 다가오고 있는 30일 서울 흥인지문 인근에서 바라본 하늘에 구름이 보이고 있다. [뉴시스]

선선한 날씨를 보이며 가을이 성큼 다가오고 있는 30일 서울 흥인지문 인근에서 바라본 하늘에 구름이 보이고 있다. [뉴시스]

가을의 첫날인 다음 달 1일에도 아침 기온은 15~22도, 낮 기온은 24~29도로 일교차 큰 날씨가 이어지겠다. 이날 전국이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다가 제주도 남쪽 해상에서 북상하는 정체전선의 영향을 받겠다. 이에 따라, 중부 지방은 구름이 많겠으나,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흐리고 제주도는 새벽부터, 남부지방은 낮부터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이번 비는 다음 주 내내 이어지겠다. 2~3일은 충청도와 남부지방, 제주도에 비가 오겠고, 4~7일은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특히, 충청도와 남부지방, 제주도는 2일부터 7일 사이에 장기간 비가 지속될 전망이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남쪽의 북태평양고기압과 북서쪽의 선선한 대륙고기압 사이에 정체전선 형성되면서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장기간 비가 내리겠다”며 “정체전선의 북상과 남하에 따라 비가 내리는 지역과 강도가 달라질 수 있으니 비 피해가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