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애플, 다음 달 10일 행사 초대장 발송…아이폰 신제품 공개하나

중앙일보 2019.08.30 09:39
애플이 29일(현지시간) 신제품 ‘아이폰 11’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되는 특별 이벤트 초대장을 언론에 보냈다. 해당 이벤트는 다음 달 10일 열린다.
 
애플이 언론에 보낸 특별 이벤트 초대장. [연합뉴스]

애플이 언론에 보낸 특별 이벤트 초대장. [연합뉴스]

초대장에는 “다음 달 1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스티브 잡스 시어터에서 열리는 애플의 특별 이벤트에 참석해달라”고 적혀 있다.
 
애플은 ‘초대받은 사람만 참석할 수 있다(by invitation only)’는 관용 표현 대신 ‘혁신에 의해서만(by innovation only)’이란 문구를 초대장에 넣었다.
 
애플이 특별 이벤트의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지 않았으나 이번 자리가 신작 ‘아이폰 11’을 발표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미 언론은 예상했다. 애플은 2012년 이후 7년 동안 9월 초에 아이폰 신작을 발표하는 언론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미 경제매체 CNBC는 여러 유출된 정보 등을 종합해 보급형인 아이폰 XR의 후속작과 아이폰 XS, 아이폰 XS 맥스를 계승할 2개의 아이폰 프로 모델 등 3개 모델이 출시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프로 모델들은 새롭고 향상된 카메라와 비디오 녹화 기능을 갖췄다고 미 CNN 방송은 전했다.
 
CNN방송에 따르면 애플은 또 이번 특별 이벤트에서 스트리밍 TV 서비스인 ‘애플 TV+(플러스)’에 대한 최종 세부 사항과 가격을 제시할 가능성도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