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혁신 경영] 여성복 브랜드 ‘델라라나’로 통합해 새 출발

중앙일보 2019.08.30 00:03 부동산 및 광고특집 4면 지면보기
신세계백화점이 ‘델라라나’와 ‘S’ 2개로 운영하던 자체 여성복 브랜드를 ‘델라라나’ 하나로 통합했다. 최고급 소재와 이탈리아 현지 생산 등을 통해 연 매출 1000억원의 메가 브랜드로 키울 계획이다. 델라라나 강남점 매장. [사진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델라라나’와 ‘S’ 2개로 운영하던 자체 여성복 브랜드를 ‘델라라나’ 하나로 통합했다. 최고급 소재와 이탈리아 현지 생산 등을 통해 연 매출 1000억원의 메가 브랜드로 키울 계획이다. 델라라나 강남점 매장. [사진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자체 여성복 브랜드 델라라나를 연 매출 1000억원 이상의 ‘메가 브랜드’로 키우기 위해 역량을 모은다.
 

신세계백화점

지난 2016년 자체 브랜드 사업을 시작한 신세계백화점은 ‘델라라나’ ‘S’ 2개로 운영하던 여성복 브랜드를 ‘델라라나’ 하나로 통합하고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보브, 스튜디오 톰보이와 같은 메가 브랜드의 명맥을 잇는다는 계획이다. 길게는 3년, 짧게는 1년여간 캐시미어와 오피스룩 전문 브랜드로서 각각의 시장성과 상품력이 검증된 만큼 패션업계에 충분히 승부수를 던질 수 있다고 판단해 통합브랜드로 출범했다.
 
지난 2016년 캐시미어 전문 브랜드로 첫선을 보인 델라라나는 상품 기획·디자인·제작·판매·브랜딩까지 모든 과정을 신세계가 직접 진행해 명품 못지않은 고품격의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소개하며 고객의 호평을 얻었다. 해마다 두세 자릿수의 높은 신장세를 이어왔고, 올 상반기에도 50%에 달하는 신장률을 기록했다.
 
델라라나는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수준의 최고급 캐시미어, 여성 정장, 무스탕, 퍼(Fur) 등 300여 종의 상품을 선보이는 프리미엄 여성복 브랜드로 재탄생한다.  
 
신세계백화점은 델라라나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상품의 원사부터 디자인·제작 과정을 유럽 프리미엄 브랜드 수준으로 차별화했다.
 
상품의 디자인도 더욱 강화한다. 국내외 프리미엄 여성복 디자이너들로 구성된 디자인 팀을 별도로 만들고 지난 2년여간 델라라나만의 차별화된 패턴과 디자인을 개발했다. 델라라나의 이번 가을/겨울 신상품은 ‘여성스러움’과 ‘체크무늬’ 트렌드를 적극적으로 반영한 디자인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새롭게 출발하는 델라라나는 강남점을 시작으로 본점, 광주신세계, 센텀시티점 등 올해 6개의 매장을 열고 3년 내 10개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