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비자원 , "먼지 끼는 LG전자 의류건조기 전량 무상수리"

중앙일보 2019.08.29 17:26
한국소비자원은 LG전자가 소비자원의 시정 권고를 수용해 2016년 4월부터 현재까지 판매된 ‘트롬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건조기’ 145만대를 무상으로 수리하기로 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소비자원은 자동 세척 기능을 탑재한 이 의류 건조기에서 악취가 나고 먼지가 쌓인다는 피해사례가 다량 접수돼 실사에 나섰다. 
 

트롬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건조기 145만대 대상
LG전자 소비자원 권고 수용, 다음달 2일부터 접수


소비자원이 지난달 23일부터 18일간 현장을 점검한 결과 건조기 50대 중 11대가 콘덴서 전면면적의 10% 이상에 먼지가 끼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건조기의 배수펌프 성능이 미흡해 300∼700㎖가량의 물이 내부 바닥에 남아 있는 문제점도 확인했다. 기기 내 물이 고여 미생물이 번식하거나 먼지와 섞여 악취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소비자원은 조사 후 LG전자에 제품 개선 방안을 마련하라고 권고했다. LG전자는 이를 수용해 다음 달 2일부터 일정량의 응축수가 모여야 작동했던 자동세척 기능을 건조할 때마다 작동하도록 프로그램을 개선해 전 제품에 적용하기로 했다. 또 건조기 틈새로 들어가는 먼지를 차단하기 위해 필터가 붙은 부위에 고무 재질을 씌운 부품을 추가한다. 기계 내 물이 고이는 현상을 막기 위해 배수용 펌프구조도 개선한다.  
 
 
무상 수리조치를 받으려는 소비자는 LG전자 서비스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이번 결정에 대해 LG전자는 “보다 편리하게 건조기를 사용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검증을 마쳤고, 소비자원의 시정 권고를 충실하게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은 LG전자의 조치사항을 3ㆍ6ㆍ12개월 단위로 집중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앞으로도 소비자 불만 사항을 지속해서 살펴볼 계획이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