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주치의 "조국 딸 지도교수, 내 임명과 관련 없다"

중앙일보 2019.08.28 15:40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8일 서울 광화문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상선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8일 서울 광화문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상선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28)에게 장학금을 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이 문재인 대통령 주치의 선정에 역할을 했다는 문건이 발견됐다는 일부 언론에 보도에 논란이 일고 있다. 문건 내용과 달리 대통령의 주치의 강대환(소화기 내과) 양산부산대병원 교수는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28일 대통령 주치의 강대환 교수 입장 밝혀
“노 원장,주치의 선정과 관련없다.사실무근”
노 부산의료원장 “주치의에 일역” 문건 논란

강 교수는 28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노 원장은 주치의 선정과 아무런 관련도 없고, (주치의 선정에 일역을 담당했다고 한 것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강 교수는 지난 6월 지방 의료인 출신으론 처음으로 대통령 주치의에 위촉됐다.
 
일부 언론은 27일 검찰이 조국 후보자 고발사건과 관련해 압수 수색을 할 당시 부산의료원의 노 원장 컴퓨터에서 ‘대통령 주치의로 강대환 교수가 임명되는데 깊은 일역(一役)을 담당했다’는 문건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 문건에 대해 강 교수는 “문건 내용을 모르지만 거두절미하고 편의대로 ‘일역’을 붙인 것 같다”고 잘라 말했다. 강 교수는 또 “조국 후보자, 노 원장과 함께 셋이 따로 만난 적 있느냐”는 기자 질문에는 “함께 만난 적 없다. 우리나라는 이제 사람도 만나는 걸 허락받아야 하는지”라며 부인했다.  
강대환 대통령 주치의. [사진 강대환 교수]

강대환 대통령 주치의. [사진 강대환 교수]

그는 주치의 임명에 문 대통령과 관계있느냐는 질문에 “청와대 공식입장 발표처럼 아무 관련이 없다”고 부인했다. 청와대는 강 주치의 임명 당시 ‘강 주치의가 문재인 대통령과 특별한 인연이 있는 것 아니냐’는 기자들 질문에 “인연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강 교수는 “노 원장과 강 교수가 서로 잘 알면서 밀어준 것 아니냐는 얘기가 있다”는 질문에도 사실을 부인했다. 
 
강 교수는 앞서 27일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노 원장은 내가 주치의 될 때까지 (그 사실을) 몰랐다. 노 원장은 주치의 선정과 아무 관련도 없다”고 말했다. 또 “노 원장으로부터 당시 조국 민정수석에 관해 얘기를 들은 것도 전혀 없다”면서 “만일 누구든 주치의 선정 과정에서 역할을 했다면 공치사를 했을 텐데, 그런 얘기를 들은 적이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경남 양산의 부산대 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로 지난 6월 문 대통령과 직계 가족을 담당하는 주치의로 위촉될 당시 청와대는 “강 교수는 대통령 주치의 가운데 최초로 지방에서 의료활동을 하는 분”이라며 “이번 위촉을 계기로 지방의 훌륭한 의사들에게도 다양한 활동 기회가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힌 바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 [사진 부산시]

오거돈 부산시장. [사진 부산시]

문제의 ’문재인 대통령님의 주치의가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소속인 강대환 교수가 되는데 깊은 일역을 담당했다’는 문건은 27일 검찰 압수 수색을 받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의 개인 PC에서 발견됐다고 한다. 노 원장은 부산의료원장 임명 전까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조국 후보자 딸의 지도교수로 6학기 연속 12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해 ‘특혜 장학금’논란을 일으켰다. 이 때문에 “강 교수가 대통령 주치의에 위촉되는 과정에 노 원장 부탁을 받은 조 후보자(당시 청와대 민정수석)가 모종의 역할을 한 것 아니냐”는 일부 언론보도가 있었다. 이와 관련, 노 원장 입장을 듣기 위해 통화를 시도했으나 전화기가 꺼져있어 불발됐다.
    
한편 오거돈 부산시장은 27일 “검찰이 부산시청을 압수 수색을 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부산시립의료원 원장은 정해진 절차에 따라 공정하게 임명됐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이어 “조국 후보자 청문회 과정에서 개연성 없는 일들을 억지로 연결짓고, 아니면 말고 식의 추측성 폭로가 마치 사실인 듯 다루어진다면 이는 대단히 심각한 문제”라며 “진실은 밝혀진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지난 26일부터 9월 1일까지 일정으로 경제협력과 2030 부산엑스포 홍보를 위해 핀란드·프랑스·영국을 방문 중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