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환경차 부문 매출 쑥쑥…현대모비스, 울산에 전기차 부품 공장

중앙일보 2019.08.28 11:03
현대모비스 친환경부품 울산공장 조감도.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친환경부품 울산공장 조감도.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친환경차로 가속페달을 밟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28일 울산 이화산업단지에서 친환경차 핵심부품 공장 기공식을 갖고, 전동화사업 기반 확충에 나섰다. 친환경차 핵심부품 전진기지로 삼은 충주공장에 이은 두번째 공장이다. 이날 행사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송철호 울산시장, 박정국 현대모비스 사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모비스가 3000억원을 투자한 울산공장은 15만㎡ 규모로 2021년부터 연간 10만대에 해당하는 전기차 핵심부품을 생산한다. 이로써 현대모비스는 약 40만대(하이브리드·플러그인하이브리드·전기차·연료전지 등) 라인을 갖춘 충주공장과 합해 50만대 생산 체제를 갖추게 됐다.  
 
안병기 현대모비스 전동화사업부장(전무)은 "미국·중국 중심으로 확대되고 있는 전기차 시장에서 규모의 경제를 실현할 수 있게 됐다"며 "전기차와 수소전기차와 함께 발전하는 궁극적인 방향으로 전동화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울산공장으로 효율적인 공급망을 갖췄다. 지금까진 충주공장에서 생산한 부품을 친환경차 생산기지인 현대차 울산공장으로 운송하는 방식이었다. 현대모비스는 "신공장이 들어서는 울산 이화산업단지는 완성차 공장과의 거리가 15km에 불과해 공급망 운영시스템 효율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울산 신공장 구축을 계기로 전동화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2013년 충주 1공장에 이어 2017년엔 서산 주행시험장을 완공했다. 또 지난해 '수소 사회' 비전을 제시하며 충주 2공장 신축에 들어갔다. 현대차 관계자는 "울산공장은 미래 차 시장에 대응하기 위한 체질 변화의 연장선"라며 "중장기적으로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로 수출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의 전동화부문 매출은 쑥쑥 증가 중이다. 지난해 전동화부문 매출은 1조8047억원으로 2017년(1조1734억원)보다 54% 증가했다. 지난해 전체 매출(35조원)의 5.1%를 차지했다. 올해 상반기는 1조234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656억원)보다 85% 증가했다.  
 
조수홍 NH투자증권 리서치본부 산업재팀장은 "전동화부문 매출 비중이 1분기 6.7%에 이어 2분기 7%로 분기마다 증가하는 중"이라며 "매년 1%P씩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굉장히 높은 성장률로 현대차그룹의 친환경차 정책에 따라 시장이 커지며 잠재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대모비스는 현대차그룹에서 친환경차 핵심부품을 전담하는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 중이다. 이를 위해 조직을 정비와 함께 지속해 투자를 늘렸다. 올해 초 전동화 핵심부품을 비롯한 미래차 분야에 3년간 4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또 지난해엔 각 본부 단위로 흩어진 인력을 한데 모아 전동화사업부를 신설했다. 대부분 연구개발·생산기술·품질 전문인력이다.  
 
전기차를 비롯한 친환경차는 이미 '미래의 차'로 자리 잡았다.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친환경차 신차 생산은 597만대 수준이다. 오는 2025년엔 3.5배 증가한 2000만대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중 순수 전기차는 절반에 가까운 점유율을 차지하는 등 가장 큰 성장을 보일 것으로 보인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