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인영 “인사청문회 가족 출석 요구는 정치적 연좌제”

중앙일보 2019.08.28 09:14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경록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경록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내달 2~3일 예정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가족 출석을 요청한 자유한국당 요구는 “정치적 연좌제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2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가족은 후보자와 이해를 함께하는 관계이고 법률용어로도 특수인이라고 한다. 가족이 증언해야 할 말들은 모두 후보자가 증언할 수 있는 사안”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국회에서 지금까지 수많은 가족 관련 의혹이 있었지만 단 한 번도 가족을 증언대에 세우지는 않았다”며 “정치로 인해서 가족들에게 또 다른 패륜적 피해가 입혀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 우리가 (해야 할) 배려이고, 고려”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27일 압수수색을 실시한 것과 관련해서는 “전혀 언질을 들은 바도 없고 예상할 수도 없는 일이었다”며 “고소‧고발이 있었고 그에 따라 검찰이 수사를 진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청문회를 앞두고 일어난 일이기 때문에 청문회의 정상적 진행에 차질을 주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는 것도 사실”이라면서 “이것이 검찰 개혁에 대한 내부 반발이 아니기를 바란다는 시중의 여론도 검찰이 귀담아듣고 또 명심하기 바란다”고 했다.
 
검찰이 조 후보자에게 ‘면죄부’를 주려는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이야기”라며 “검찰이 자신들의 과거 행적 속에서 요컨대 독립성과 중립성을 가지고 엄정한 법 집행을 하라는 국민의 요구, 이런 것들을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 떠도는 조 후보자 사퇴설에 대해서는 “그런 얘기를 전혀 들은 바 없다. 후보 본인도 그런 생각을 안 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청문회 과정에서 조 후보자가 가진 자질과 능력, 소신이 국민 앞에 말씀드려질 기회는 반드시 있어야 한다”며 “그것이 또 다른 의미에서 국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