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검찰 판단 왈가왈부 않겠다”

중앙일보 2019.08.28 00:07 종합 4면 지면보기
27일 검찰의 전방위 압수수색이 이뤄진 가운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사퇴하지 않겠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조 후보자는 “진실이 아닌 의혹만으로 검찰 개혁의 큰길에 차질이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검찰 개혁의 명분을 앞세워 검찰 수사와 자신을 둘러싼 논란을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오전 모습을 보이지 않았던 조 후보자는 오후 2시25분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했다. 그는 “끝까지 청문회 준비를 성실히 하도록 하겠다. 지금 할 수 있는 저의 일을 하겠다”며 사퇴설에 선을 그었다. 조 후보자가 기자단 앞에서 입장을 밝히면서 손에 든 수첩에는 볼펜으로 적은 메모가 있었다. 평소 오전에 출근하면서 컴퓨터로 작성해 출력한 A4용지를 들고 읽던 때와는 다른 모습이다.
 

“의혹만으로 검찰개혁 차질 안 돼”
검찰 “개혁과 상관없는 통상 절차”

그는 또 “검찰의 판단에 대해선 왈가왈부하지 않겠다”며 “검찰 수사를 통해 모든 의혹이 밝혀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날 검찰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단국대·공주대·고려대 등을 동시에 압수수색해 자료를 확보했다.
 
조 후보자가 검찰 개혁을 언급한 것에 대해 검찰 간부 출신의 변호사는 “조 후보자가 사퇴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면 어떻게든 수사받는 상황을 극복해야 하기 때문에 검찰 개혁을 강조한 것 같다”며 “조 후보자 측은 문무일 전 총장 당시 검찰 개혁을 두고 검찰과 정부가 부딪힌 점을 부각하고자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검찰은 압수수색이 통상 절차에 따라 이뤄졌다는 입장이다. 검찰 관계자는 조 후보자와 여당의 이 같은 반응을 의식한 듯 “이번 압수수색과 검찰 개혁은 전혀 상관이 없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은 검찰 개혁을 반대하지 않고 국회를 존중할 것이라고 여러 번 얘기했다”고 반박했다. 또 그는 “다른 고려 없이 객관적 자료 판단이 늦어진다면 진상 규명이 어려워질 수 있다고 판단해 신속히 압수수색했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열 군데 이상을 한 번에 압수수색한 만큼 당분간 압수물 분석에 집중할 방침이다. 검찰은 이후 압수물 분석이 일정 수준 이뤄져 혐의를 입증할 만한 단서가 드러나면 관련자를 소환해 본격 수사에 들어갈 전망이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