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패스트트랙 충돌' 의원 29명 추가 소환 통보…97명째

중앙일보 2019.08.27 16:51
경찰이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 대상 안건) 충돌 사태와 관련, 국회의원 29명에 대해 추가로 출석을 통보했다.
27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자유한국당 21명, 더불어민주당 7명, 정의당 1명에 대해 출석요구서를 추가 발송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패스트트랙 법안을 접수하려는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접수를 막으려는 자유한국당 의원, 당직자들이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의안과 앞에서 몸싸움을 벌이는 모습. [뉴시스]

지난 4월 패스트트랙 법안을 접수하려는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접수를 막으려는 자유한국당 의원, 당직자들이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의안과 앞에서 몸싸움을 벌이는 모습. [뉴시스]

경찰은 패스트트랙 충돌로 고발된 국회의원 109명을 수사하면서 영상 자료 분석을 마치는 순서대로 소환을 통보하고 있다. 수사 대상이 된 109명 중 한국당 소속 의원이 59명으로 가장 많고, 더불어민주당 40명, 바른미래당이 6명, 정의당 3명, 무소속 1명 등이다.

 
이날 경찰이 소환장을 발부하면서 경찰 소환리스트에 오른 국회의원은 총 97명이 됐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이 35명, 정의당이 3명, 자유한국당이 59명이다.

 
이중 현재까지 21명이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더불어민주당은 표창원 의원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19명이 경찰 조사에 응했으며, 정의당도 2명 의원이 응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소속 의원들은 모두 출석을 거부해 단 한 명도 조사를 받지 않았다. 특히 한국당 엄용수, 여상규, 정갑윤, 이양수 의원은 경찰 측 출석요구에 세 차례 불응했다.
 
여야는 지난 4월 선거제ㆍ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싸고 몸싸움을 벌이며 대치했다. 이후 여야 의원들은 서로를 공동상해ㆍ국회법 위반 등 혐의로 수십 명을 고발했다. 수사기관에 접수된 고소ㆍ고발만 20건에 이른다. 국회의원 109명 이외에 보좌관과 당직자들도 수사 대상에 포함됐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