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가부 "디지털 성범죄 피해 1030명에 불법촬영물 4만6000건 삭제 지원"

중앙일보 2019.08.27 12:00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지난 3월 21일 오후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다양성을 존중하는 성평등 포용사회'를 주제로 특강을 하던 중 디지털성범죄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뉴스1]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지난 3월 21일 오후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다양성을 존중하는 성평등 포용사회'를 주제로 특강을 하던 중 디지털성범죄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뉴스1]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는 27일 올 1~6월 성 범죄 피해자 1030명을 상담하고 사이버 상의 불법 영상물 삭제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4만9156건의 지원을 제공했다.  
지원센터는 여가부 산하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이 운영한다.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를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4월 설립됐다. 상담, 삭제지원, 수사지원, 법률, 의료 지원 연계 등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무상으로 지원한다.
 
여가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동안 지원센터에서 지원한 피해자 수는 총 1030명으로 나타났다. 피해 접수 시기를 기준으로, 올해 피해를 접수한 피해자는 752명이고, 나머지 278명은 지난해 피해를 접수해 올해까지 지원이 이어진 경우다. 
 
여성이 885명(85.9%), 남성은 145명(14.1%)이다. 연령을 밝히기를 원치 않았던 피해자를 제외하고, 20대가 229명(22.2%)으로 가장 많다. 10대부터 50대 이상 전 연령대에서 디지털 성범죄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불법 영상물 삭제 지원은 총 4만6217건으로 집계됐다. 월평균 7703건을 삭제해 지난해(월 평균 3610건)보다 2배 이상 늘었다. 여가부는 지원센터의 삭제 지원 인력이 지난해 9명에서 올해 16명으로 늘었고, 노하우가 축적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플랫폼별 삭제지원 현황을 살펴보면, 인터넷에서 개인과 개인이 직접 연결되어 파일을 공유하는 ‘P2P 사이트’를 통해 유포된 피해 촬영물의 삭제 지원이 1만6344건(35.4%)으로 가장 많았다. ‘검색 결과 삭제’ 지원과 ‘성인사이트’ 삭제 지원이 그 뒤를 이었다.  
 
여가부는 “올해 안에 365일 24시간 피해 영상물의 검색이 가능한 지원 체계를 구축하겠다”며 “지원센터는 그동안 사람이 수작업으로 피해 영상물을 검색하던 삭제지원 방식에서 삭제지원시스템을 구축해 좀 더 빠르게 삭제 지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여가부는 경찰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경찰청의 불법촬영물등 추적시스템을 삭제 지원에 이용하고 있다. 또 과기정통부ㆍ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등과 협업해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웹하드 사이트 불법촬영 삭제지원시스템’을 시험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