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 "피의자 신분" "규정 따라야죠" 단국대 압수수색 긴박한 순간

중앙일보 2019.08.27 11:33
27일 오전 10시 충남 천안시 단국대 천안캠퍼스 의과대학 2층 장영표 교수 연구실 앞. 검찰 수사관 세 명이 있었다. 처음에는 누군지 몰랐다. 그 중 한 명이 신분을 밝히지 않은 채 중앙일보 취재진에게 "누구냐"고 물었다. 장 교수는 다른 데 있는지 연구실이 비어있었다. 장 교수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제1저자로 참여한 의학논문의 책임저자(교신저자)이다. 
 
수사관들은 "곧 교수님이 오실 것이고 (압수수색을) 집행해야 하니 나가달라"고 취재진에게 요청했다. 급히 단국대 관계자 2명이 달려와 장 교수 연구실로 들어갔다. 상황 파악을 하러 온 것이다. 대학의 한 직원은 "(검찰 수사관이) 9시에 와서 대기 중"이라고 말했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 논문 제1저자 등재와 관련해 검찰이 단국대학교 천안캠퍼스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9시께 단국대 천안캠퍼스 교무처 연구팀, 해당 논문의 책임저자인 장영표 교수실 등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장교수 연구실 앞에 검찰 수사관이 몰려 있다. 황수연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 논문 제1저자 등재와 관련해 검찰이 단국대학교 천안캠퍼스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9시께 단국대 천안캠퍼스 교무처 연구팀, 해당 논문의 책임저자인 장영표 교수실 등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장교수 연구실 앞에 검찰 수사관이 몰려 있다. 황수연 기자

 
10시 10분쯤 흰색 의사 가운을 입은 장 교수가 무덤덤한 표정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장 교수도 "기자님들은 나가달라"고 했다. 연구실 문이 꽝 닫혔다. 대학 관계자는 "장 교수가 신생아 집중치료실에서 진료를 하다 연구실로 급히 왔다"고 말했다. 
 
문틈으로 대화의 일부가 새어나왔다. 검찰 수사관이 압수수색 영장을 제시한 듯 했다. 누구의 말인지 모르겠지만 "피의자 신분"이라는 말이 흘러나왔다. 이어 "규정대로 따라야죠"라는 장 교수의 목소리가 들렸다. 검찰의 수사에 협조 의사를 밝히는 듯했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 논문 제1저자 등재와 관련해 검찰이 단국대학교 천안캠퍼스를 압수수색했다. 대학 직원이 의과대학 1층 출입문을 지키며 취재진의 출입을 막고 있다. 황수연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 논문 제1저자 등재와 관련해 검찰이 단국대학교 천안캠퍼스를 압수수색했다. 대학 직원이 의과대학 1층 출입문을 지키며 취재진의 출입을 막고 있다. 황수연 기자

그 이후 검찰 수사관이 추가로 연구실 앞으로 왔다. 한 명이 "서울중앙지검 소속 000이다. 지금부터 건물 전체를 통제할 것이다. 영장 집행에 방해가 되니 협조해달라"고 취재진에게 요청했다. 건물 바깥으로 밀려났다. 수사관들이 건물 전체를 통제한 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천안=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