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맷돌 원리로 세계 뚫는다’ 음식물처리기 스마트카라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참가

중앙일보 2019.08.27 09:00
제품 PCS-500D (사진 제공: 스마트카라)

제품 PCS-500D (사진 제공: 스마트카라)

여름철 필수가전으로 떠오른 스마트카라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다가오는 9월 8일부터 4일 간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독일 IFA Global’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스마트카라는 단 한 번의 터치로 음식물 쓰레기를 고온 건조 및 분쇄를 통해 부피를 획기적으로 줄이고, 냄새 문제를 해결해 음식물 처리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있는 순수 국산 음식물처리기 브랜드이다. 이미 국내에서 많은 주부들에게 입소문을 타면서 롯데백화점, 신세계백화점, 하이마트 등 전국 150개 지점까지 판매처를 확대했으며, 최근엔 해외에서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스마트카라 음식물처리기의 제품특징은 맷돌 원리를 응용한 ‘3단 저속 임펠러’와 ‘듀얼 히팅건조 멸균 방식’으로 음폐수 발생 없이 음식물 쓰레기 부피를 최대 10분의1 수준으로 줄여주고 유해세균 발생을 억제해준다는 것이다. 또한, 특허 받은 스마트보관 기능은 음식물을 매번 처리하지 않고 채워서 한 번에 버릴 수 있어 종량제 비닐 사용을 줄여줄 뿐만 아니라 음식물 쓰레기 폐기로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을 감소시켜 환경보호에도 도움을 준다. 아울러 염분을 제거한 음식물의 경우, 처리한 결과물을 비료로 바로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최근 환경부 발표에 따르면 음식물쓰레기로 인해 배출되는 국내 연간 탄소배출량은 885만톤에 달한다. 이는 국내 승용차의 18%가 내뿜는 탄소량과 맞먹으며, 소나무 18억 그루가 흡수해야 하는 양이다. 하지만 스마트카라 음식물처리기를 사용할 경우엔 매일 발생하는 음식물쓰레기를 효과적으로 감량해주는 효과가 있으며, 이로 인해 대표적인 친환경 주방가전으로 주목받고 있다.
 
스마트카라의 이은지 해외영업 총괄이사는 “작년에도 유럽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 스마트카라의 우수성을 알리고자 IFA2018에 참가했었고, 올해가 두 번째 참가다”며 “IFA 2018 전시회에 출품한 뒤 벨기에, 영국, 태국 등 유럽, 아시아 국가들과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IFA2019을 통해 스마트카라의 수출 판로가 더 넓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번 ‘독일 IFA 2019’ 전시회에 출품하는 제품은 이노베이션(대용량 5L, PCS-500D), 플래티넘(2L, PCS_350) 두 모델이다.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되는 ‘IFA Berlin’는 세계적인 가전ㆍ기술쇼인 IFA 이벤트로 1,814개 업체가 참가하며, 161,200평 규모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스마트폰 발표가 예정되어 있으며, 삼성전자와 LG전자를 비롯 모토롤라, 화웨이, 스마트카라 등의 가전 브랜드가 참가한다. 스마트카라 전시부스는 Station 4에 위치하며 부스 번호는 No.102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